> 뉴스 > 증권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증권
예보, 우리금융 지분 1530억원어치 블록딜로 처분
2021/04/08  19:59:10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송승섭 기자]우리금융지주(종목홈) 1대 주주인 예금보험공사가 주식 1530억 원어치를 시간 외 대량 매매(블록딜)로 처분한다. 정부는 2022년 우리지주의 완전 민영화를 목표로 단계적 매각과 잔여지분 경영권 프리미엄 매각을 추구할 계획이다.


8일 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증권(종목홈삼성증권(종목홈)·JP모건은 블록딜 주관사로서 국내외 기관투자가를 대상으로 장 마감 후 처분을 위한 수요예측을 진행한다. 대상은 예보가 보유한 우리금융지주 보통주 1444만5354주다.


예보는 현재 우리금융지주의 지분을 17.25%(1억2460만주) 보유하고 있다. 주당 매각가는 이날 종가인 1만600원에 할인율 0~2.5%를 적용한 1만335~1만600원 선에서 형성돼 총 거래 규모는 1530억원에 이른다.


이번 거래는 금융위원회가 2019년 발표한 ‘우리금융 잔여지분 매각 로드맵’의 일환이다. 금융위와 예보는 2019년 6월 남은 지분을 "한 번에 최대 10%씩 몇 차례에 나눠 3년 내 모두 팔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이에 2019년 말 해외 투자자들을 접촉해 인수 의사를 타진하기도 했으나 특별한 성과를 얻지는 못했다. 우리금융 주가가 예보의 원금 회수 가격대인 1만2000원에 달하지 못해 일정대로 지분 매각을 추진하지 못한 것이다.


그러나 올해 초 금리상승 기조 아래 주요 금융주들이 부상하면서 우리금융지주의 주가도 함께 뛰었다. 순이자마진(NIM)이 올라 수익성이 개선될 수 있다는 기대 심리가 작용하면서다. 7일 우리지주의 주가는 장 중 1만850원까지 올라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블록딜 거래는 9일 장 개시 전에 진행될 계획이다. 거래 후 예보가 보유하는 잔여 지분에는 3개월간의 보호예수(록업) 기간이 주어지고, 잔여 지분은 7월부터 매각이 가능하다.







송승섭 기자 tmdtjq850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