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기자수첩]돈 내줄 땐 얼굴 바뀌는 보험사
2021/04/09  06:00:00  이데일리
- 암 걸려도 약관ㆍ의료자문 언급하며 보험금 과소지급
- 지난해 금융민원 절반이상이 보험...신뢰회복 필요해

[이데일리 전선형 기자] 우리나라는 ‘보험산업 강국’이다. 국내에서 영업하는 보험사만 50여곳 이나 되고, 대부분 국민이 보험 한가지씩은 가입하고 있다. 보험료도 많이 낸다. 스위스리에 따르면 지난 2017년 기준 한국인의 1인당 연간 보험료 지출액은 377만원에 달한다. 이는 GDP(국내총생산) 대비 세계 5위 수준, 글로벌 평균에 5.4배에 달하는 금액이다.

하지만 이 같은 ‘우수한’ 타이틀에 비해 소비자들의 보험에 대한 만족도는 그리 높지 못하다. 보험금을 받는 일이 점점 더 까다로워지면서 보험 민원이 날이 갈수록 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금융민원도 절반 이상이 보험이 차지했다.

특히 암보험은 분쟁이 비일비재하다. 경계성 종양 같은 회색지대가 많아서다. 실제 소비자원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8~2020년) 접수된 암보험 관련 피해구제 가운데 ‘암보험금 지급’과 관련한 피해구제 신청이 88.2%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암이라고 진단을 받았는데 보험사가 의뢰한 제3의 의료기관에서 ‘경계성 종양’으로 진단을 뒤바꿔 보험금을 적게 지급하는 사례도 존재한다.

소비자들은 배신감을 느끼고 있다. “가입하기 전엔 간도, 쓸개도 내줄 것처럼 행동하더니 결국 보험금 받을 때는 빚쟁이보다 더 혹독하다”는 얘기가 나오는 이유다.

보험사도 사기업이니 수익이 나기 위해선 많이 팔고 비용을 줄여야 한다. 그러나 소비자는 약자다. 보험계약서라고 불리는 약관을 보험사가 만들고, 상품 구조도 보험사들이 더 잘 알고 있다. 출발선에서부터 정보의 비대칭이 생기는 셈이다. 소비자가 민원제기하더라도 잘 알지 못해 제대로 보상을 못 받는 경우가 허다하다. 또 대기업을 상대로 수년간 소송을 이끌 수 있는 사람을 몇 되지 않는다.

보험은 ‘미래에 있을 위험을 대비’하려 존재한다. 지금 같은 이미지가 굳어버린다면 보험에 대한 소비자 신뢰는 사라질 수밖에 없다. 소비자는 ‘떼쟁이’가 아니다. 보험계약에 따른 보험금을 청구하는 정당한 권리를 찾고 싶을 뿐이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