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2025년까지 글로벌 톱5 목표"...현대重그룹 현대제뉴인 공식 출범
2021/07/27  18:13:14  뉴스핌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부문 중간지주사인 현대제뉴인이 2025년까지 글로벌시장에서 TOP5에 오르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하며 공식 출범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27일 현대제뉴인 대표이사 선임과 국내외 기업결합 승인을 완료하며 두산인프라코어(종목홈) 인수 마무리 단계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종목홈) 회장 [제공=현대중공업]

현대제뉴인은 임시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개최, 현대중공업지주 권오갑 회장과 한국조선해양(종목홈) 조영철 사장을 공동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이날 한국조선해양 조영철 부사장과 준법경영실장인 오세헌 부사장의 사장 승진 인사도 함께 단행했다.


신임 조영철 대표는 1961년생으로 현대중공업 재정담당, 현대오일뱅크 경영본부장, 현대중공업 재경본부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현대중공업그룹 CFO겸 한국조선해양 경영지원실장을 맡고 있다.


공동 대표이사로 선임된 권오갑 회장은 2010년 현대오일뱅크 초대 사장을 거쳐 2014년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및 그룹 기획실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현대중공업지주와 한국조선해양의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권오갑 회장이 현대제뉴인의 공동대표를 맡은 것은 앞으로 조선, 에너지 사업과 함께 건설기계 사업을 그룹의 핵심사업으로 집중 육성하고, 책임경영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제뉴인은 앞으로 KDBI 및 인수금융 등을 통해 추가 자금을 조달, 8월 중 인수대금을 완납할 계획이다.


이번 딜이 마무리되면 현대제뉴인은 현대건설기계(종목홈)와 두산인프라코어를 자회사로 둔 중간지주사로 탄생하게 된다.


조영철 신임 대표는 "시장을 선도하는 기술개발에 집중 투자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춰나가며 건설기계 부분이 현대중공업그룹의 핵심 사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두산인프라코어와 현대건설기계간 시너지 극대화를 통해 2025년까지 세계시장점유율 5%이상을 달성, 글로벌 Top5 자리에 오르겠다"고 취임소감을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최근 국내 공정거래위원회를 포함, 러시아, 중국, 베트남, 터키 등 총 5개국서 기업결합 승인도 받아 두산인프라코어 인수를 위한 준비를 마쳤다.


조영철 한국조선해양 사장 [사진= 현대중공업그룹]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지주는 지난 26일 이사회를 열고, ▲현대건설기계 지분 현물출자 ▲유상증자 등의 안건을 의결했다.



현대중공업지주는 현대건설기계 지분 33.1%를 현대제뉴인에 현물출자하고 현대제뉴인 신주를 배정받기로 했으며 현대제뉴인이 두산인프라코어 인수 자금용도로 실시하는 2,179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참여하기로 했다.


사장으로 함께 승진한 오세헌 준법경영실장은 1959년생으로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사법연수원을 14기로 수료했다.


서울지검, 대전지검 등에서 근무하고 2004년부터 김&장에서 변호사로 활동했으며, 2015년 현대중공업에 입사해 현재 한국조선해양 준법경영실장을 맡고 있다.


origi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