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연예스포츠 > 스포츠 > 축구 뉴스검색
연예스포츠
전체기사
주요뉴스
엔터테인먼트
영화
방송&연예
음악
스타
스포츠
야구
MLB
축구
골프
농구&종합
축구
황선홍 U23 축구 대표팀 감독 "목표는 항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
2021/09/16  21:08:43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2002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 황선홍 감독이 23살 이하(U-23) 축구 대표팀 지휘봉을 잡았다.


23살 이하(U-23) 축구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황선홍 감독. [사진= 대한축구협]

황선홍(53) 신임 감독은 16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U-23 대표팀 취임 비대면 기자회견에서 "항정우 아시안게임은 금메달이 목표고 어려운 고비가 있겠지만 충분히 가능하다. 2024파리올림픽은 그 이후에 생각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2002년 월드컵이 끝나고 처음 지도자를 시작하면서 인터뷰에서 대표팀 감독을 맡는 것이 꿈이라 이야기했는데, 여기까지 20년이 걸렸다. 모든 선수들이 국가대표를 꿈꾸듯 지도자도 마찬가지다. A대표팀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고 연령별 대표팀도 그렇다. 태극마크를 다는 것의 의미는 똑같다"라고 밝혔다.


선수 구성에 대해선 "팀으로서 한 방향으로 가는 게 가장 중요하다. 연령별 대표팀은 당장에 성적만큼 육성도 중요하다고 본다. 많은 선수들이 이 팀에서 잘 성장해 A대표팀에 가기를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황 감독은 내년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2연패와 9월 열리는 항저우 아시안게임 3회 연속 금메달에 도전한다.


황 감독은 현역 시절 1990년 이탈리아 대회부터 2002년 한·일 월드컵까지 4회 연속 월드컵에 참가했다. 또한 A매치 103경기에서 50골을 기록, 차범근에 이어 역대 한국선수 A매치 득점 랭킹 2위에 자리해 있다. 은퇴 뒤에는 전남 드래곤즈 코치를 거쳐 부산 아이파크, 포항 스틸러스, FC서울, 대전 하나시티즌 감독을 역임했다. 2013년 포항 스틸러스 감독시절엔 국내 축구 역사상 처음으로 K리그와 FA컵 동시 우승을 달성하기도 했다. 지난해 9월 대전하나시티즌 감독직을 내려놓은 황 감독은 1년여 만에 국가대표팀 지휘를 맡았다.

황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 첫 무대는 내달27일부터 31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2022 AFC U-23 아시안컵 예선 H조 경기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