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연예스포츠 > 스포츠 > 축구 뉴스검색
연예스포츠
전체기사
주요뉴스
엔터테인먼트
영화
방송&연예
음악
스타
스포츠
야구
MLB
축구
골프
농구&종합
축구
國格 업그레이드 '부산엑스포' 정부·기업 원팀이 나선다
2021/09/17  10:21:57  아시아경제


[세종=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정부와 기업이 원팀이 돼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총력전을 펼친다. 부산월드엑스포 유치에 성공하면 월드컵, 올림픽과 더불어 '등록엑스포'까지 세계 3대 빅 이벤트를 모두 개최하는 7번째 국가로 기록된다. 61조원 규모에 달하는 막대한 경제적 부가가치 창출 효과와 함께 다양한 분야에서 국격이 업그레이드 될 것으로 기대된다.


17일 정부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번 주 열린 국무회의에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추진 동향 및 향후 계획'을 보고했다. 김영주 유치위원장이 회의에 참석해 유치 추진상황, 경쟁국 동향, 향후 추진전략, 관계부처 협조 요청사항 등을 전달했다.


정부는 유치 경쟁력 제고를 위한 국내 준비, 대외 교섭·홍보 활동 등 크게 두 분야로 나눠 부산월드엑스포 유치를 준비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인프라 측면에서 항공·철도·도로 등 기존 광역·도심 교통 기반시설을 확대하고 스마트 교통체계를 구축해 관광객 편의성을 높일 예정이다. 숙박시설을 신규공급하는 동시에 피크타임에 대응해 공유숙박 등 기존시설도 활용한다. 전시회장은 북항재개발 등 기존 개발계획과 박람회 계획을 초기 단계에서부터 연계해 나갈 예정이다.


기업과도 유기적으로 협력한다. 우리 기업의 비전, 철학, 첨단기술 등이 박람회 주제와 잘 연결되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통해 박람회 개최가 우리 기업의 성장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기업과의 협력방안도 모색한다.


이와 함께 범국민적 지지를 확보하기 위해 언론 기고, 인터뷰, 광고 등 대중매체 홍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온라인 홍보, 문화행사 연계 이벤트를 개최해 일반 국민의 인지도와 호응도를 높일 예정이다.


대외적으로는 적극적인 유치 교섭과 홍보 활동에 주력한다. 우선 오는 12월 예정된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시 실시되는 회원국 대상(종목홈) 발표에서 박람회 유치 준비상황, 주제 등이 잘 설명될 수 있도록 사전 전문가 자문 등을 받아 준비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대륙·국가별 맞춤형 유치전략도 전개한다. 개도국과 선진국 등 대륙별·국가별로 차별화된 전략을 수립하고, 기업의 해외 네트워크 등을 적극 활용해 회원국들의 지지를 요청할 예정이다.


재외공관을 통해서도 적극적인 유치교섭 활동을 진행하고 민관 합동 사절단 파견에 나서는 등 BIE 회원국 지지 확보를 위한 노력도 다한다.


정부 관계자는 "향후 정부 유치지원위원회를 통해 2030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를 위한 정부 지원정책을 점검,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유치위원회를 중심으로 민간 역량을 모아 박람회 유치를 성공으로 이끌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 6월 프랑스 파리에 있는 BIE에 공식 유치신청서를 접수했다. 7월에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가 발족했고 김 위원장을 비롯해 경제·문화·학계·정부 등 각계 주요인사 80여 명이 유치위원으로 위촉됐다. 특히 삼성, 현대차, SK, LG, 롯데 등 국내 5대 그룹 총수가 부위원장으로, 10대 그룹 대표 대부분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이는 기업들의 박람회 참여를 통한 인류공영 기여를 매우 중요하게 보고 있는 BIE의 평가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엑스포 개최지 발표는 2023년 6월로 예정돼 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