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 업종별뉴스 > 화학/제약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화학/제약
[국제유가]헝다 파산설 직격탄…WTI 2.3% 내렸다
2021/09/21  04:41:16  이데일리
- 중국 헝다 위기설에 금융시장 전반 위험 회피 심리

(사진=AFP 제공)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국제유가가 급락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0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거래일 대비 2.3% 내린 배럴당 70.2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원유시장은 장 초반부터 약세 압력을 받았다. 당초 예상치 못했던 중국발(發) 헝다(恒大·Evergrande) 리스크에 금융시장 전반이 위험자산 회피 쪽으로 기울면서다. 현재 뉴욕 증시 3대 지수는 일제히 3% 안팎 폭락하고 있다.

벨란데라 에너지 파트너스의 매니시 라지 최고재무책임자(CFO)는 “(헝다 파산설에 따른) 중국의 부동산 문제 등 위험이 넘치고 있다”며 “원유시장은 금융시장 전체의 위험자산 회피 움직임에 동조하고 있다”고 했다.

반대로 주요 안전자산인 달러화의 가치는 큰 폭 올랐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는 이날 93.5 가까이 폭등했다. 이에 유가는 장중 내내 하락 압력을 받았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