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 외국계시각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외국계 시각
캐나다 억류 화웨이 부회장 귀국길 열려‥미·중 갈등 해빙 신호?(종합)
2021/09/25  00:16:53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미국이 3년째 캐나다에서 구금 중인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을 중국으로 돌려보낼 전망이다.


미국이 반중 연대인 쿼드(Quad) 첫 정상회의와 맞물려 중국에 유화 신호를 보낸 것인지 주목된다.


월스트리트저널은 24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 미 법무부와 멍 부회장이 기소유예 합의에 도달했다고 보도했다. 합의 사실을 이날 중 공식 발표될 예정이다.


기소유예 합의는 멍 회장이 자신의 유죄를 인정하고 검찰은 그에게 적용된 사기 혐의 기소를 취소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멍 부회장은 이날 뉴욕시 브루클린에 있는 미 연방 법원에 화상으로 출두할 예정이다.


멍 부회장은 화웨이와 이란의 거래와 관련한 사기 혐의로 2018년 12월 캐나다 밴쿠버 공항에서 체포돼 캐나다 법원에서 미국으로 송환 여부에 대한 재판을 받아왔다.


멍 부회장은 캐나다에서 체포된 후 가택연금 상태로 3년을 지내왔다. 중국은 멍 부회장의 체포에 반발하고 송환을 요구하면서 미국은 물론 캐나다와도 갈등 해 왔다.


한 주요 외신은 이번 기소유예 합의가 미·중 사이의 핵심 분쟁 중 하나를 제거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도 미국과 영국, 호주가 참여하는 오커스(AUKUS) 출범과 호주의 핵잠수함 도입으로 역내 갈등이 커지는 상황에서 긴장 완화의 신호가 될 수 있을지 주목했다.


마침 이날 백악관에서는 미국 영국 인도 호주 정상이 참여하는 첫 쿼드 정상회의도 열린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