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연예스포츠 > 스포츠 뉴스검색
연예스포츠
전체기사
주요뉴스
엔터테인먼트
영화
방송&연예
음악
스타
스포츠
야구
MLB
축구
골프
농구&종합
스포츠
'작년 신인왕' 유해란, '대상 3연패' 최혜진 연장서 눌러..통산 3승
2021/09/26  16:36:00  파이낸셜뉴스
26일 경기도 안산 대부도 아일랜드CC에서 열린 KLPGA투어 엘크루·TV조선 프로 셀러브리티 초대 챔프에 등극한 유해란이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을 하고 있다. /사진=KLPGA
유해란(20·SK네트웍스(종목홈))이 연장 접전 끝에 시즌 첫승에 성공했다.

유해란은 26일 경기도 안산시 대부도 아일랜드CC(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엘크루·TV조선 프로 셀러브리티(총상금 6억원) 마지막날 3라운드에서 보기 2개에 버디 7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03타를 기록한 유해란은 최혜진(22·롯데)과 공동 선두로 정규 라운드를 마쳤다.

18번홀(파5)에서 치러진 연장 1차전에서 두 선수는 나란히 버디를 잡아 승패를 가리지 못했다. 하지만 승부는 그리 오래 가지 않았다. 같은 홀에서 치러진 연장 2차전에서 버디를 잡은 유해란이 파에 그친 최혜진을 누르고 대회 초대 챔프에 등극했다. 유해란은 두 번째 샷을 그린 주변에 떨군 뒤 세 번째 샷을 핀 왼쪽에 안착시켜 가볍게 탭인 버디를 성공시켰다.

유해란의 뒷조에서 경기를 펼친 최혜진은 마지막 18번홀에서 버디를 잡아 승부를 연장전으로 끌고 가는데 성공했으나 연장 2차전에서 2.5m가량의 버디 퍼트를 놓쳐 시즌 첫승 달성에 실패했다. 최혜진으로서는 연장 1차전에서 잡은 이글 기회를 살리지 못한 것이 못내 아쉬웠다.

유해란은 2019년 추천 선수로 출전한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에서 KLPGA투어 첫 우승을 차지하면서 지난 시즌에 투어에 정식 데뷔했다. 지난해 7월 같은 대회서 대회 2연패를 거두는 등 뛰어난 활약을 펼쳐 신인상을 수상했다. 지난해 대상(종목홈) 수상자가 최혜진이었다. 이번 우승으로 유해란은 1년 2개월 만에 KLPGA투어 통산 3승째를 달성했다.

이번 우승으로 상금 1억800만원을 보탠 유해란은 지난주 15위였던 상금 순위를 9위(4억728만5666원)로 끌어올렸다. 지난해 2위(6억2831만3540원)였던 상금 순위에서 한참 뒤져있지만 이번 우승을 발판으로 획득 총액에서는 2억1000여만원밖에 차이가 나지 않아 커리어 하이에 도전할 동력을 얻게 됐다.

유해란은 "올해 하반기 들어 성적이 좋지 않았다. 쇼트게임 때 체력적인 부분이나 집중력을 높이는데 중점을 두라는 스윙 코치의 얘기를 듣고서 그대로 했더니 중장거리 퍼트도 많이 들어갔고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면서 "워낙 낙천적인 성격이라 (시즌 첫승)에 대한 큰 부담은 없었는데 많이 듣다보니 조금 부담도 생겼던 것 같다. 지금은 다시 예전으로 돌아온 것 같다"고 했다.

김지영(24·SK네트웍스)은 마지막 18번홀(파5)을 12.5m 이글로 장식하며 단독 3위(최종합계 12언더파 204타)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단독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임하며 생애 첫승에 도전했던 성유진(21·한화큐셀)은 이븐파에 그쳐 4위(최종 합계 11언더파 205타)에 그쳤다. '루키' 박보겸(23·하나금융그룹)이 개인 최고 성적인 5위(최종합계 10언더파 206타)로 대회를 마쳤다.

한편 이번 대회는 프로 선수와 아마추어 셀러브리티 30팀(프로 2인+셀러브리티 1인)이 베스트 볼 방식으로 경기를 치러 팀 우승도 가렸다. 영예의 초대 우승 팀은 챔피언 유해란, 김지영과 짝을 이뤄 최종합계 14언더파 58타를 기록한 가수 임창정 조가 차지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