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 외국계시각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외국계 시각
애플도 안되네...TV+ 구독자 넷플릭스 아마존프라임 10분의 1에 그쳐
2021/09/26  17:28:58  매일경제
넷플릭스, 디즈니+ 등과 경쟁하고 있는 애플의 스트리밍 영상 콘텐츠 서비스인 애플TV+ 가입자 숫자를 알 수 있는 근거가 공개됐다. 그동안 애플은 이 서비스 가입자 수를 일절 공개하지 않았다. 26일 CNBC에 따르면 애플TV+의 북미 가입자는 지난 7월 말 기준 2000만명이 채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구독자 2억명이 넘는 넷플릭스, 구독자 1억7500만명을 보유한 아마존 프라임 등에 비해 10분의 1 정도밖에 되지 않는 성적이다. 디즈니+ 구독자는 1억1600만명가량이다.

애플은 현재 아이폰, 아이패드, 애플TV, 맥북 등 애플 제품을 구매한 북미 사용자들에게 애플TV+를 3개월 동안 무료로 볼 수 있게 제공하고 있다. 애플은 북미에서 매년 아이폰 2억~3억개를 판매하고 있는데 이를 감안하면 약 6~10%의 애플 하드웨어 구매자들이 애플TV+ 고객이 된 것이다.

이러한 사실은 미국의 카메라맨, 무대장치 스태프 등이 주축이 된 노동조합인 '국제극단노동자조합(IATSE)'이 제작자들과 임금협상을 하는 과정에서 밝혀졌다.

CNBC 등 미국 언론이 확인을 요청하자 애플 측은 가입자 숫자에 대한 언급을 거부했다.

[실리콘밸리 = 신현규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