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 정치 > 국방/통일 뉴스검색
정치사회
전체기사
주요뉴스
정치
국회/행정
국방/통일
외교
사회
사건사고
판결판례
포토뉴스
인물동정
국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아태
유럽
중동/아프리카
국방/통일
원희룡, ‘대장동게이트’ 특검·국조 촉구…與·이재명 측에 압박
2021/09/27  04:23:47  파이낸셜뉴스
26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 여야 모두 '부동산 부패와의 전쟁' 선포 요구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화천대유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했다. [뉴시스]

■ 국민의힘 '대장동' 연루자 즉각 출당·제명 요구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자본금의 1000배가 넘는 배당으로 특혜 의혹이 제기된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공영개발사업에 대해 “여야를 넘어 국정조사와 특별검사 및 부동산 부패와의 전면전 선포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원 전 지사는 26일 오후 1시30분 국민의힘 당사 3층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같은 당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대장동 개발 시행사인 ㈜화천대유자산관리에서 거액의 퇴직금을 받은 것과 관련해 당 차원의 강력한 조치를 촉구하며 이같이 말했다.

원 전 지사는 영화 ‘아수라’와 드라마 ‘오징어게임'·'펜트하우스'가 소환될 정도로 전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는 대장동 특혜 의혹을 ‘게이트’로 규정했다.

원 전 지사는 곽 의원의 아들이 대장동 개발시행사인 화천대유에서 퇴직금 50억원을 받은 것에 대해 “국민의힘도 대장동 게이트에 조금이라도 연루된 사람이 있다면 즉각적으로 출당·제명 등의 강력한 후속 조치를 취하시길 촉구한다”며 "도덕적인 하자로 인해 국민이 열망하는 정권교체의 걸림돌이 돼선 안 된다. 단호하게 처단하지 못한다면 우리 모두는 역사의 죄인이자 국민에 대한 배신자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원 전 지사는 또 “대장동 게이트가 불거질 당시 저는 곧바로 국정조사를 요구했었고, 연이어 국민의힘도 국정조사를 요구했지만 민주당은 국정조사와 특검 모두를 거부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장동뿐만 아니라 위례신도시 등 이재명 후보가 성남시장·경기지사 재임시절 시행했던 모든 부동산 개발사업에 대해 전수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전수조사를 통해 부동산 부패와 조금이라도 연루된 자들은 누구든지 여야·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뿌리를 뽑아야한다”고 강조했다.

■ “청와대·문재인 대통령도 입장을 밝혀야한다”

특히 “민주당의 주장처럼 국민의힘 게이트라면, 민주당에서는 대선 승리를 향한 절호의 찬스일 것이기 때문에, 국정조사와 특검을 회피해야 할 이유가 없을 것”이라며 “민주당은 코로나19로 인한 민생고에 상대적 박탈감까지 더해 울부짖는 국민의 절규를 외면하지 말고 국정조사와 특검 요구를 즉각 수용하라”고 압박했다.

또 “청와대와 문재인 대통령도 이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한다”며 “의혹의 중심에 서 있는 이재명 후보와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도 스스로 진실규명에 누구보다도 앞장서 모든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저는 대통령이 되는 즉시 부동산 부패와의 전면전을 선포하고 비리가 있는 자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뿌리를 뽑아 엄벌할 것을 약속드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곽상도 의원은 아들 병채(32)씨가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수령했다는 사실이 알려진 지 하루도 지나지 않아 26일 오후 국민의힘을 탈당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긴급 최고위원회의 뒤 브리핑을 통해 “곽 의원이 대구시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탈당계는 제출 즉시 효력이 발생한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이날 오후 5시 긴급 최고위를 열고 곽 의원에 대한 제명 등 중징계 의결 가능성을 내비친 상태였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