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 정치 > 국방/통일 뉴스검색
정치사회
전체기사
주요뉴스
정치
국회/행정
국방/통일
외교
사회
사건사고
판결판례
포토뉴스
인물동정
국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아태
유럽
중동/아프리카
국방/통일
진중권 "곽상도, 화천대유에 무슨 일 해줬을까..이재명은 알 것"
2021/09/27  07:42:14  파이낸셜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시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은 것과 관련해 “곽상도는 그들에게 대체 무슨 일을 해줬을까? 이 검은 커넥션. 이재명과 유동규는 그 비밀을 알고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27일 정치권에 따르면 진 전 교수는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왜 성남시에서는 화천대유라는 기업에 그렇게 큰 돈을 몰아줬을까? 그 돈들은 지금 어디에 있을까?”라고 의문을 제기하면서 진상규명을 위한 특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50억이 '뇌물'이라면 당연히 그 무언가의 '대가'일 거다. 즉 곽상도 측에서 뭔가 화천대유 쪽에 해준 일이 있다는 것”이라며 “그것은 이재명 시장의 대장동 사업이 애초부터 정상적인 사업이 아님을 의미한다. 정상적인 사업이라면 굳이 '뇌물'을 바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한마디로 사업 자체에 뭔가 불법적인 구석이 있다는 얘기, 즉 그 수상한 사업을 성사시키는 데에 당시 박근혜 정권 사람들의 역할이 있었다는 얘기일 것”이라며 “아니면 이 백주 대낮에 벌어진 대형 사기극에 눈을 감아 달라는 청탁일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어차피 뇌물로 쓰인 그 돈도 말도 안 되게 설계된 '이재명-유동규 모델'을 이용해 만들어진 것이다. 결국 그 수상한 사업을 관철시키거나 혹은 그 비리를 들키지 않게 덮어두기 위해 성남이라는 지자체와 전 정권 청와대 사람들 사이에 어떤 유착이 있었다는 얘기”라며 “2억원 정도는 그냥 보험료로 볼 수 있지만 50억은 다르다. 이건 어떤 중대한 역할이 있었고 그에 대한 대가로 봐야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진 전 교수는 “이재명 측에선 '곽상도 뇌물 사건'으로 프레이밍하려는 모양인데, 쉽지 않을 거다. 논리적으로 자뻑”이라며 “애초에 사업 자체가 정상적으로 설계됐다면 '뇌물'이 왜 필요하겠나. 뇌물이 오간다는 것은 사업 자체가 범죄적이라는 것을 의미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 범죄적인 사업을 누가 설계했을까? 참고로 이재명 후보는 그 사업을 자신이 설계했노라고 밝힌 바 있다”며 “이재명이 만들 나라가 어떤 모습일까? 그걸 알고 싶으면 대장동을 봐라. 온 나라를 그렇게 만들어놓고는 그걸 ‘단군 이래 최대의’ 치적이라 자랑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