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증권
"美 긴축, 고물가·양호한 고용이 압박하나 개인소득 둔화가 '문제'"
2021/11/26  08:54:44  이데일리
- 유안타 분석
- 실질개인소득, 지난 4월 전년比 8.5%↑→10월 1.4%↑
- "세금 반영한 가처분소득은 전년比 마이너스(-) 영역"

[이데일리 고준혁 기자] 미국 물가와 고용시장, 그리고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위원들의 인식 변화로 기준금리 인상 조기 인상 등 긴축이 빨리 전환될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다. 그러나 미국 소비자들의 실질 구매력은 위축된 상태여서, 해당 부분에 대한 확인이 필요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26일 정원일 유안타증권(종목홈) 연구원은 “향후 소비할 수 있는 여력을 볼 수 있는 개인소득과 관련된 지표는 둔화세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며 “실질 개념으로 변환된 개인소득은 10월 기준으로 전년비 1.4%에 그치는 수준인데, 금년 4월 당시 재정패키지를 통해 지원금이 지급되면서 급격히 상승한 8.5% 대비 크게 낮아진 것으로 볼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명목상 소득증가율이 점진적으로 낮아지는 모습은 결국 향후 실제 소비여력에 대한 의문을 제기할 수 있다”며 “특히 세금 등을 반영한 가처분소득은 전년비 마이너스(-) 영역에서 머무르고 있는 상황이 지속되는 것 역시 구매력에 대한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미국 소비자들의 구매력에 문제가 생기면 연준도 긴축 전환을 마음 놓고 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가계의 가처분소득이 낮아지면 자칫 경기의 활력을 둔화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연준 내부에서 긴축에 대한 목소리가 커지고 물가와 고용시장 지표가 양호하지만, 소비자들의 구매력도 살펴야 하는 이유다. 정 연구원은 “구매력 확보는 여전히 과제로 남아 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공개된 1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의 주요 내용은 ‘인플레이션에 대한 일시적이란 평가는 유지되나, 이전 예상 대비 지속성과 불확실성이 확대됐다’는 평가다. 다수의 의견이 높은 인플레가 더 지속될 가능성을 지적했다. 시장도 연준의 달라진 인식을 반영하고 있다. 연방선물기금으로 추정되는 내년 미국 기준 금리 인상 예상 횟수는 2.8회까지 상승했다.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는 내년 6월에 종료될 것으로 예상된다.

연준이 주시하는 개인소비지출(PCE)은 이번 10월 전년 동기 대비 5.0% 상승률을 보이며 고공행진 중이다. 같은 기간 근원 PCE도 4.1% 상승해 1990년 12월 이후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주간 신규실업급여 청구건수도 20만건을 하회해 52년 만에 최저 수준을 나타냈다. 모두 연준의 통화 긴축을 지지하는 요인들이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