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 정부정책 뉴스검색
부동산
전체기사
주요뉴스
부동산시황
분양
재건축/재개발
정부정책
투자정보
지역별뉴스
정부정책
오산세교·평택고덕 등 3곳 2500가구 첫 민간 사전청약 진행...분양가 3억~4억원
2021/11/30  10:00:00  뉴스핌

[서울=뉴스핌] 박우진 기자 = 공공택지 내 민간분양 단지에 대한 첫 사전청약이 오산세교와 평택고덕 지구 등에서 진행된다.


국토교통부는 30일 민간분양 아파트 사전청약 최초 시행계획을 발표하고 3기 신도시 고양창릉과 부천대장 지구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사전청약은 주택 공급시기를 계획보다 약 2~3년 앞당겨 내 집마련 확정시점을 앞당기는 제도다. 지난 7월부터 공공분양에 대해서는 사전청약이 진행돼 왔으며 내 집 마련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는 이를 민간 분양물량에도 사전청약을 확대하기로 했다. 


올해 안에 6000가구와 내년 3만8000가구를 포함해 2024년 상반기까지 10만7000가구를 사전청약으로 공급한다.


우선 이번에 공급되는 물량은 ▲오산세교2(1391가구) ▲평택고덕(633가구) ▲부산장안(504가구) 등 총 3개 지구에서 2528가구 규모다. 특히 수요자가 선호하는 전용면적 84㎡ 이상이 전체 물량의 절반을 차지하며 평택고덕에서는 모든 가구가 전용면적 84㎡ 이상이며 전용면적 100㎡의 대형 평형 230가구가 공급된다.


오산세교2 지구는 지구 북쪽으로 동탄신도시, 동쪽으로 오산 시가지와 인접해있다. 지하철 1호선(오산역·오산대역)과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경부고속도로 등과 연결돼 있어 교통여건이 우수하다.


평택고덕 국제화지구에는 삼성 산업단지가 있어 직주 근접이 양호하며 외국 교육기관 등 국제화 계획지구로 특화해 조성할 계획이다. SRT 지제역과 평택-제천 고속도로·평택-파주 고속도로 등 광역교통 여건도 양호하다. 부산장안은 인근에 신세계(종목홈) 프리미엄 아울렛과 부산-울산 고속도로 장안IC 등이 있어 교통·생활 인프라가 양호하다.


민간 사전청약 단지의 추정 분양가는 평택고덕의 전용면적 100㎡ 대형평형을 제외한 90% 물량이 3억~4억원대로 시세의 60~80% 수준으로 책정됐다. 지구별로는 ▲오산세교2 3억180만~4억3560만원 ▲평택고덕 4억7860만~5억6140만원 ▲부산장안 3억1242만~4억2520만원 분양가를 나타냈다.


민간 사전청약은 민영주택으로 전체 공급물량의 37%가 일반공급으로 배정되고 나머지 63%는 신혼부부(20%)·생애최초(20%)·다자녀(10%) 등 특별공급으로 공급된다. 공공 사전청약(일반 15%·특별 85%)보다 일반공급 비율이 높아 다양한 계층에게 참여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전체 공급물량의 27%인 680여 가구는 추첨제로 공급돼 2030세대 등 다양한 계층에게 청약 기회를 제공한다.


일반공급분 외에도 이달부터 민영주택 특공 추첨제가 시행되면서 생애최초·신혼부부 특공물량의 30%도 추첨제로 공급된다. 1인가구와 소득기준 초과 맞벌이가구·무자녀 신혼부부 등에게도 청약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민간분양 사전청약은 공공분양 사전청약과 동일하게 사전청약 공고일을 기준으로 선정한다. 거주지역 우선공급은 예외로 하며 구체적인 신청자격은 사전당첨자 모집공고문을 통해 확인해야 한다. 민간 사전청약에 당첨되면 다른 공공·민간 사전청약과 일반 청약은 신청할 수 없다.


사전청약 접수는 다음달 13일부터 15일까지 특별·일반공급 접수가 진행되고 22일에 당첨자 발표 후 자격검증을 거쳐 최종 확정된다.


한편 이날 3기 신도시 중 부천대장과 고양창릉 신도시 지구계획이 승인됐다. 이로써 3기 신도시 후보지가 최종 발표된 2019년 5월 이후 약 2년 반만에 모든 지구의 지구계획 승인을 마치게 됐다. 신도시에서 총 17만6000가구가 공급되며 그 중 9700가구는 공공 사전청약으로 공급하고 있다.


부천대장 신도시는 약 1만9500가구(인구 약 4만 3천명)의 주택이 공급되며 여의도공원 약 5배 규모의 공원·녹지(전체 면적의 32%)와 판교 테크노밸리 규모의 일자리 공간 등이 조성된다. 다음달 공공분양 사전청약을 통해 최초로 공급되며 2024년 본 청약이 예정돼 있다.


부천대장 신도시 내 생활권 중심지역은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해 상업업무 등 다양한 기능이 어우러진 입체 특화공간으로 조성된다. 특히 S-BRT 등 광역교통정류장과 연계한 용도복합밴드는 일터삶터놀이터가 결합된 부천대장 신도시의 랜드마크로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판교 테크노밸리 규모(52만㎡, 전체 면적의 약 15%)의 자족공간을 조성해 서울 및 수도권에 집중된 일자리를 분산·수용할 계획이다. 정밀의료기기·지능형 생활가전·정보통신기술 융합산업기계 등 첨단산업을 유치하고 인천계양·서울마곡 지구와 연계해 경인산업축 강화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추진할 예정이다.


고양창릉 신도시는 약 3만8000가구(인구 약 8만 3천명)의 주택이 공급되며 군시설 이전 예정지와 그린벨트를 활용해 교통이 편리한 자족도시로 꾸려진다. 판교 테크노밸리 1.6배 규모의 일자리 공간(73만㎡, 전체 면적의 9.2%)과 여의도공원 13배 규모의 공원·녹지(전체 면적의 38.6%) 등이 조성될 계획이다. 고양창릉 신도시도 다음달 사전청약을 통해 최초 공급되며 2024년 본 청약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도시 내에서 전략적 개발이 필요한 지역은 창의적인 공간활용이 가능하도록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한다. 고양선과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 신설역 등 교통 결절점에 위치한 중심복합지구(CMD)에는 상업업무문화공공주거와 녹지가 어우러진 복합단지를 조성해 신도시의 랜드마크로 만든다.


김수상 국토부 주택토지실장은 "우수 입지에서 민간분양 사전청약을 더욱 확대해 다양한 평형·브랜드 아파트 공급을 조기화할 계획"이라면서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돼 시세보다 저렴하고 추첨제로 더욱 다양한 계층에게 청약 기회가 주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krawjp@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