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연예스포츠 > 스포츠 > 골프 뉴스검색
연예스포츠
전체기사
주요뉴스
엔터테인먼트
영화
방송&연예
음악
스타
스포츠
야구
MLB
축구
골프
농구&종합
골프
첫 공식 기자회견 나선 우즈 "재활 등 발전하는 모습, 계속 공유할 것"
2021/12/01  14:43:03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타이거 우즈가 교통사고후 9개월여 만에 공식 기자회견을 가졌다.


교통사고후 첫 공식 기자회견을 가진 타이거 우즈. [사진= 뉴스핌 DB(종목홈)]

우즈(46·미국)는 1일(한국시간) 바하마 프로비던스섬의 올버니 골프 클럽에서 열린 히어로 월드 챌린지 공식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심정을 밝혔다. 우즈재단이 주최하는 이벤트 대회 '히어로 월드 챌린지'는 세계랭킹 1위 콜린 모리카와 등 세계 최정상급 선수 20명이 출전, 3일(한국시간)부터 열린다.


타이거 우즈는 지난 2월 차량 전복 사고 후 전날 첫 미디어 인터뷰를 가진데 이어 첫 공식 인터뷰를 35분간 진행했다.


우즈는 자신이 힘든 재활 과정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3주 정도 병원에 입원했지만, 침대에는 3개월 동안 있었다. 그 자체가 너무 힘들었다. 다른 사람의 도움 없이는 어디도 갈 수 없었고, 움직일 수도 없었다. 지금도 통증이 있다. 허리와 다리가 지금 좀 아프다"라며 우선 " 다리의 재활에 힘을 쓸 것이다. 다른 것에 신경을 쓰기보다는 여기에 집중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일단, 다시 골프를 칠 수 있다는 것은 확실한 것 같다. 연습도 하면서 그런 것은 다 확인했다고 본다. 그리고 다른 선수들만큼 칩샷도 할 수 있고, 퍼트도 할 수 있다. 하지만 시합 코스에서는 이런 것만으로 경쟁할 수는 없다. 마스터즈에서 파 3만 플레이하고 우승할 수는 없는 것 아닌가? 아직 많은 부분을 더 준비해야 한다. 재활은 아주 긴 여정이 될 것이다. 그리고 언젠가는 다시 예전의 내가 했던 것들을 다시 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난, 점점 나이 들어가고 더이상 젊지 않다. 살아 있는 게 다행이다. 팔 다리가 있는 게 행운이다. 하지만 지속해서 여러분들께 내가 어떤 수준으로 발전해가고 있는지 공유하겠다"라며 PGA 투어를 지지하는 입장도 함께 전했다.


최근 DP 월드투어(유러피언투어), 아시안투어 등 중동계 자본이 골프계에 투입되는 데 대해 우즈는 "내 뿌리는 PGA 투어에 있다. PGA 투어에서 운이 좋게도 82번의 우승을 할 수 있었고, 15번의 메이저 우승도 할 수 있었다. 내 시작을 PGA 투어와 함께했고, 마지막도 함께 할 것이다"라고 했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