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재테크 > 주요뉴스 뉴스검색
재테크
전체기사
주요뉴스
금융상품
요즘뜨는 금융상품
내집마련대출
재테크
투자정보
재테크 칼럼
보험
신용카드
창업
주요뉴스
저축銀 이자폭리 논란…금감원장 "필요시 축소"
2021/12/01  17:47:47  매일경제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2금융권 예대금리 차이에 대해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필요시 축소를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저축은행권이 대출금리에 비해 예금금리를 더디게 올리면서 막대한 이자수익을 챙기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 바 있다. 시중은행에 이어 2금융권까지 예대금리 차이가 과도하다는 비판에 당국이 감독 의지를 밝힘으로써 실제로 예대금리 차이 감소에 효과가 있을지 주목된다.

1일 정 원장은 서울 중구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진행된 '금융감독원장·저축은행 CEO 간담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현재 저축은행 예대금리 차에 대한 여러 사회적 지적이 있어 모니터링과 점검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원장은 "최근에 저축은행 최고 금리가 하향 조정되면서 예대금리 차가 오히려 좀 줄어든 것도 사실"이라면서도 "혹시라도 예대금리 차를 낮춰야 될 부분이 있다면 유도할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정 원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밝힌 저축은행의 프로젝트파이낸싱(PF) 사업 관련 규제 완화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오랫동안 저축은행들이 PF 대출과 관련해 위협을 관리해왔고 타 업권과의 규제 차익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이런 부분이 해소되는 방향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저축은행은 자금 중 20% 이상을 자기자본으로 조달할 수 있는 대출자에 한해서만 대출을 내줄 수 있다.

저축은행 가계대출 총량 관리와 관련해서는 금융위원회와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원장은 "아직 저축은행에 총량 관리 관련 지침을 전달한 건 없다"면서도 "가계부채 증가 수준에 대한 전반적인 관리 차원에서 금융위와 긴밀히 협의하고 구체적인 운영 방안은 만들어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정 원장은 간담회에서 "타 업권과 규제 형평성 등을 감안해 대출 컨소시엄 참여를 어렵게 하는 규제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저축은행은 그간 PF 사업 관련 규제에 대해 "타 업권에는 이러한 규제가 없다"며 완화를 요구해왔다.

[최근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