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 정치 > 국방/통일 뉴스검색
정치사회
전체기사
주요뉴스
정치
국회/행정
국방/통일
외교
사회
사건사고
판결판례
포토뉴스
인물동정
국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아태
유럽
중동/아프리카
국방/통일
이준석 "대표는 후보 부하 아냐"… 윤석열 "李 압박할 생각없어"
2021/12/02  17:57:52  파이낸셜뉴스
길어지는 국민의힘 내분
잠행 부인한 李, 尹측근 강력 비판
접촉 미루는 尹, 에둘러 복귀 촉구
홍준표와 비공개 만찬 회동 가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일 오전 경기 안양시 안양동 안양여고 인근 도로포장 공사 사망사고 현장을 찾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2021.12.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사진=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간 갈등 해결의 실마리가 보이지 않고 있다. 사흘째 잠행을 이어가고 있는 이 대표는 2일 입을 열었지만, 윤 후보 측근들을 겨냥, "당대표는 대선후보의 부하가 아니다"라며 불편한 심기를 보였다. 여전히 이 대표의 당무복귀 시점이 안갯속인 가운데, 윤 후보도 직접 접촉 등의 노력에 나서고 있지 않아 당 대선후보와 당대표의 충돌이라는 초유의 사태가 장기화되는 양상이다.

■李 "대표는 후보 부하 아냐"
1일 저녁 여수에서 배편으로 제주도를 방문한 이 대표는 이날 사흘간의 침묵을 깨고 자신이 잠행을 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원탑' 지휘를 맡도록 자신은 지역의 과거사 문제 등을 살피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이날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을 참배한 후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와 윤 후보 측근들에 대해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윤 후보가) 저에게 당무에 대해서 어떤 의사를 물어본 적이 없기 때문에 당무 공백이 발생했다고 생각하는 인식 자체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윤 후보의) 핵심관계자가 퍼뜨리는 모욕적인 말들이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며 "제가 어떤 것을 요구한 적도 없고, 어떤 걸 상의해 온 적도 없기 때문에 저희간 이견은 존재하지 않는다. 제가 뭘 요구하기 위해서 이렇게 하고 있다고 보는 것도 굉장히 심각한 모욕적인 인식"이라고 날을 세웠다.

최근 '윤석열 후보 측 핵심 관계자(일명 윤핵관)'라는 익명의 인사는 언론인터뷰에서 "윤 후보 지지 여론 형성에 김 전 위원장 역할은 1%도 없다", "이 대표는 이대남(20대 남성(종목홈))의 관심대상일지 모르나 이대녀(20대 여성)에게는 혐오대상이다" 등의 발언을 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이 대표는 이날 저녁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도 "윤핵관이라는 분은 여러명"이라며 "김종인 위원장과 당대표에 대한 왜곡 발언이 쏟아지고 있고, '파리떼'가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맹비난했다. 또 "당대표는 적어도 대통령 후보의 부하가 아니다"라며 "대통령 후보가, 또는 대통령이 당을 수직적 질서로 관리하는 모습이 관례였다면 그것을 깨는 것부터 신선함의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尹 "李 함께 가야"...洪과 회동
이런 가운데 윤 후보는 이 후보와의 접촉 등 갈등 봉합을 위한 적극적인 행보에 나서지 않으면서 내홍에 대한 우려는 더욱 커지는 상황이다. 윤 후보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에게) 무리하게 압박하듯이 할 생각은 없었다"며 "정권교체를 위해서 서로간 다른 생각이 있더라도 함께 가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제 본인도 리프레시를 했으면"이라고 말하며, 이 대표가 서울로 복귀했으면 하는 마음은 에둘러 드러냈다.

한편, 윤 후보는 이날 대선 경선에서 경쟁을 펼친 홍준표 의원과 비공개 만찬 회동을 가졌다. 이날 회동은 윤 후보와 홍 의원을 모두 아는 법조인이 가교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 11월5일 후보로 선출된 직후 경쟁자였던 홍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 원희룡 전 제주지사에게 모두 연락을 취했지만 원 전 지사와만 소통을 이어갔다. 홍 의원은 윤 후보를 겨냥한 날선 발언과 함께 '마이웨이' 행보를 보였고, 유 전 의원은 잠행했기 때문이다. 이날 두 사람의 회동이 성사되면서, '원팀'이 어려울 것이란 우려가 해소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