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 투자정보 뉴스검색
부동산
전체기사
주요뉴스
부동산시황
분양
재건축/재개발
정부정책
투자정보
지역별뉴스
투자정보
"건설사 공동 시공은 안돼"…재개발 사업 곳곳서 삐걱
2021/12/03  17:13:55  매일경제

시공사 선정이 연기된 서울 관악구 신림 재개발구역 전경.  [매경DB]

두 개 이상 건설사가 연합해 공동으로 시공을 맡는 '컨소시엄'이 건설 업계에서 활발하지만 정작 재개발·재건축 사업장 곳곳에서 이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커지며 사업 추진에 차질이 발생하고 있다. 정비사업장에서는 컨소시엄 형태로 건설사가 시공에 참여하면 고급 아파트 브랜드 유치가 힘들고, 향후 하자 문제 발생 시 대응이 어려워진다는 등 이유로 시공사 입찰 관련 규정에 '컨소시엄 금지' 조항까지 명문화하는 곳이 늘어나고 있다.

3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노량진3구역은 시공사 선정을 위한 입찰공고를 내고 최근 현장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 구역은 노량진뉴타운 가운데 입지가 좋고 재개발 진행 속도가 가장 빠른 곳으로 지상 최고 30층(1272가구), 사업비 4128억원, 공사비 3000억원 규모가 들 것으로 추산된다.

순항하던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일부 조합원이 반발하며 잡음이 일었다. 시공사 선정 입찰공고에 '컨소시엄 금지' 조항이 빠진 데 대해 항의가 나온 것이다. 정비사업 수주를 위해 각축전을 벌였던 GS건설(종목홈)과 포스코건설이 컨소시엄 형태로 입찰에 참여할 가능성이 대두되면서 일부 조합원이 불만을 거세게 표출했다.

컨소시엄 형태의 입찰이 확인되면 일부 조합원이 시공사 선정 총회에 불참할 가능성까지 대두됐다. 결국 단독 입찰 가능성이 커지자 이 지역에 오랜 시간 공들여왔던 GS건설은 시공사 입찰에서 발을 빼는 경우까지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총사업비가 1조500억원에 달하는 '신림1구역' 재개발도 컨소시엄 입찰 문제로 진통을 겪고 있다. 지난 9월 시공사 선정 입찰에서 GS건설, 현대엔지니어링, DL(종목홈)이앤씨가 컨소시엄을 꾸려 두 차례 단독 입찰했으나, 일부 조합원이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지난달 조합 대의원회에서 컨소시엄 형태로 단독 입찰한 '시공사 수의계약 안건'을 조합 총회에 상정할지를 두고 투표에 부쳤으나 부결됐다. 최근 대의원회가 이 안건을 총회에 부치기로 다시 결정하면서 오는 26일 정기총회가 열릴 예정이다. 오는 총회에서는 컨소시엄 입찰에 대한 조합원들의 의견 정리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시공사 컨소시엄 구성은 건설 업계에 '대세'가 됐지만 이를 '보이콧(거부)'하는 재개발·재건축 사업장이 늘고 있다. 정비 업계에 따르면 미아3구역과 흑석9·11구역, 한남3구역, 마천4구역 등은 시공사 선정에서 '공동도급 불가(컨소시엄 금지)'를 명문화했다. 조합은 컨소시엄 형식으로 입찰하면 건설사 간 경쟁이 제대로 붙지 않는다는 점을 들고 있다. 건설사가 개별적으로 입찰하면 사업 수주를 위해 앞다퉈 더 좋은 조건을 내놓는 반면, 컨소시엄으로 입찰하면 조합원들 선택의 폭이 좁아진다는 것이다.

김제경 투미부동산컨설팅 소장은 "건설사들이 담합해 조합원들에게 유리한 조건을 제시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며 "컨소시엄을 구성한 건설사들이 의견을 조율하는 과정에서 사업 지연 가능성과 하자 발생 시 책임 소재가 불분명하다는 문제까지 제기된다"고 말했다.

[유준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