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재테크 > 창업 뉴스검색
재테크
전체기사
주요뉴스
금융상품
요즘뜨는 금융상품
내집마련대출
재테크
투자정보
재테크 칼럼
보험
신용카드
창업
창업
與野, 오미크론 확산세 촉각…차기대선 이슈 급부상
2021/12/05  17:07:30  이데일리
- 거리두기 강화에 연말 소비 위축 불가피
- 소상공인·자영업자 민심 폭발할까 與 우려
- 野 "국민 납득할 방역체계 개편 마련해야"
- 전문가 "위기 자체보다 대응이 더 중요" 지적

[이데일리 이유림 기자] 차기 대선이 9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정치권이 코로나19 신종 변이인 `오미크론` 확산세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단계적 일상 회복 1단계를 시행한 지 한 달 만에 확진자·위중증 환자가 다시 급격히 늘어하면서 정부 당국의 `K-방역` 성과에 빛이 바랜 것은 물론, 집권 여당을 향한 민심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당장 국민의힘은 “문재인 정부의 일관성 없는 코로나 대응이 국민 불안을 가중하고 있다”고 공세를 폈다.

앞서 정부는 “어렵게 시작한 일상 회복을 되돌려 과거로 후퇴할 수는 없다”고 하면서도 오미크론의 국내 유입 이후 확산으로 사실상 `위드 코로나`를 철회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다시 강화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확산 자체보다는 위기에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민심이 달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일상 회복` 시작 이후 코로나19 신종 변이 ‘오미크론’ 확산에 따라 정부는 6일부터 4주 동안 사적 모임 최대 인원을 수도권 6명, 비수도권 8명으로 제한한다. 5일 서울 동작구의 한 중식당에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방인권 기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총괄선대위원장직으로 선대위 합류를 공식화 한 뒤 첫 키워드 역시 `코로나`였다. 김 전 위원장은 5일 오후 윤석열 후보를 만난 뒤 취재진에게 “코로나 사태로 인해 일부 사회 계층이 경제적으로 황폐한 상황을 어떻게 조기에 수습할 것인지, 글로벌 경제 속에서 우리나라 경제가 지금까지와는 다른 전환을 이뤄가야 한다는 점에 대해서 앞으로 공약 개발을 어떻게 해나갈 것인지 등 얘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앞서 긴급 당정 간담회를 소집했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거리두기 강화 첫 날인 6일 자영업자·소상공인들과 선대위 회의를 연다. 음식업·미용업·유니콘스타트업 등에 종사하는 소상공인 8명은 이날 이 후보에게 △손실보상 확대와 손실보상 제외 업종 피해지원 △폐업·재창업 지원 확대 △배달플랫폼 횡포 문제와 공공 배달앱 확대 △해외 판로개척과 마케팅 지원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세제 개편 등을 요청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올 겨울 5차 대유행이 진행될 경우 한계 상황에 다다른 소상공인·자영업자의 민심 이반을 우려하고 있다.

민주당 한 의원은 “지역구에 있는 유명 식당조차 텅 비어 있더라”며 “거리두기 완화로 숨통이 트이는 듯 했는데, 아무래도 연말 소비 활동이 위축될 수밖에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선대위 관계자는 “확산세가 시시각각 변하기 때문에 당에서도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불필요한 활동을 줄이고 방역수칙을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방역체계 개편을 촉구했다. 김병민 국민의힘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정부는 11월 백신 접종률 70%라는 상징적인 의미를 강조하기 위해 준비 안 된 위드 코로나를 선언했다”며 “대통령과 정부의 말을 믿고 일상 회복을 준비했던 자영업자·소상공인의 어려움은 더 커질 수밖에 없게 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전 국민의 합치된 노력이 반드시 필요하다. 이를 위해서 정부의 일방적인 방역 지침 발표 이전, 최소한의 ‘사회적 합의 과정’은 필수 요건”이라며 “정치적 결정 이전에 과학을 바탕에 둔 전문가의 견해를 우선하여 국민 다수가 납득할 수 있는 방역체계의 개편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어느 때보다 부동층 비중이 높은 상황에서 `코로나 위기`가 차기 대선 승패를 가를 수 있는 주요 변수가 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박상병 인하대 정책대학원 교수는 “위기가 커질 수록 기본적으로 국기 결집 효과가 나타난다”면서도 “정부·여당의 실책이나 오판으로 확진자가 크게 늘어난다면 매우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