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재테크 > 전체기사 뉴스검색
재테크
전체기사
주요뉴스
금융상품
요즘뜨는 금융상품
내집마련대출
재테크
투자정보
재테크 칼럼
보험
신용카드
창업
전체기사
9월말 보험사 가계대출 전분기比 1.1조↑...5개 분기 만에 최소폭
2021/12/06  06:00:00  이데일리
- 전년동기比 분기 증감액도 감소전환
- 총여신 262.4조...전분기比 2.1조↑

[이데일리 서대웅 기자] 올해 9월 말 보험회사의 가계대출 잔액이 전분기 말 대비 1조1000억원 늘어난 데 그치며 지난해 6월 이후 최소 증가폭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분기 증감액도 5개 분기 만에 감소 전환했다.

(자료=금융감독원)
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9월 말 보험회사 가계대출 잔액은 6월 말 대비 1조1000억원 증가한 127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6월 이후 최소 증가폭이다.

전분기 말 대비 보험사 가계대출 증감액은 지난해 6월 말 1조2000억원 감소를 기록한 이후 확대 추세를 이어왔다. 같은해 9월 말과 12월 말 각각 1조5000억원 증가한 데 이어, 올해 3월 말에는 1조8000억원, 6월 말엔 1조7000억원 늘어났었다.

전년 동기 대비 분기 증감액도 지난해 2분기 이후 처음 감소 전환했다. 올해 3분기(7~9월) 가계대출 증감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00억원 줄었다. 지난해 2분기(1조3000억원 감소) 이후 첫 감소다.

보험회사 총대출 잔액은 9월 말 262조4000억원을 기록하며 6월 말 대비 2조1000억원 증가했다. 기업대출 잔액이 1조원 늘어난 134조5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총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 기준)은 0.14%로 전분기 말보다 0.03%포인트 하락했다. 가계대출은 전분기와 동일한 0.29%, 기업대출은 0.03%포인트 개선된 0.07%였다.

총여신에서 고정이하여신이 차지하는 비율인 부실채권비율은 전분기 말 대비 0.02%포인트 하락한 0.12%를 기록했다. 가계대출(0.14%)과 기업대출(0.10%) 모두 각각 0.01%포인트, 0.03%포인트 개선됐다.

금감원은 “보험회사별 가계대출 관리 이행상황 및 연체율 등 대출건전성 지표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는 한편, 코로나19 사태 지속 등에 대응해 충분한 대손충당금 적립을 통한 손실흡수능력 강화를 유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