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연예스포츠 > 스포츠 > MLB 뉴스검색
연예스포츠
전체기사
주요뉴스
엔터테인먼트
영화
방송&연예
음악
스타
스포츠
야구
MLB
축구
골프
농구&종합
MLB
강호동 “아들 시후, 밥 먹을 때 ‘엄청나구나’ 싶어”…‘먹신’ DNA 인정[M+TV컷]
2022/01/10  15:42:58  매일경제

‘피는 못 속여’ 김병현 강호동 사진=채널A 예능프로그램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피는 못 속여’ 김병현과 강호동이 각각 딸과 아들과 닮은 점을 공개한다.



10일 오후 첫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슈퍼 DNA 피는 못 속여’(이하 ‘피는 못 속여’)에서는 김병현과 12세 딸 민주가 출연해 ‘슈퍼 유전자’ 부녀 케미를 공개한다.



태권도, 수영, 육상, 골프, 리듬체조까지 다 잘하는 ‘특급 체육소녀’ 민주는 일상이 운동 그 자체다. 이와 관련, 김병현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세 자녀 중) 저의 운동신경 유전자는 첫째 민주한테 가장 많이 갔다”며 굳건한 믿음을 표한다.



집에서도 민주는 아무렇지 않은 듯 고난도 리듬체조 동작인 ‘코브라 자세’를 ‘척척’ 해내며 기예단급 스트레칭을 선보인다. 이에 김병현은 연신 “너무 무리하지 말라”며 다칠까봐 전전긍긍하는 모습으로 ‘딸바보’ 면모를 드러낸다.



또한 김병현은 민주의 ‘슈퍼 DNA’로 “또래들보다 집중력이 좋다”고 꼽으며 “같이 TV를 보더라도 10시간 동안 끝까지 보고 있다”고 하는데, 이에 이동국은 “TV 말고 책은 아니냐?”고 묻고, 김병현은 “책 보면 졸더라. 그것도 나를 닮았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킨다.



MC 강호동은 “저도 (아들 시후가) 운동신경이 비슷한 거 같은데, 그보단 그냥 밥 먹을 때 ‘아 똑같구나!’ ‘엄청나구나!’ 한다”며 남다른 ‘먹신 DNA’를 인정, 폭소를 더한다.



제작진은 “촬영 중 민주 양이 제작진에게 ‘힘들어도 (운동) 열심히 해서 아빠한테 인정받고 싶다’는 말을 털어놨다. 운동신경과 승부사 기질을 타고난 민주 양과 아빠 김병현의 남다른 부녀 케미를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이남경 MBN스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