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뉴스홈
"거제시 반값아파트 재검증 용역 의뢰"...시민단체, 모금운동 돌입
2022/01/14  18:47:42  뉴스핌

[거제=뉴스핌] 남경문 기자 = 경남 거제시 반값 아파트 의혹 실체 규명을 위해 시민단체가 재검증 용역 의뢰를 위한 시민 모금운동에 나섰다.


거제 반값아파트 부당이익금 환수 시민연대가 14일 거제시청에서 반값 아파트 재검증 시민모금 활동을 알리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거제 반값아파트 부당이익금 환수 시민연대] 2022.01.14 news2349@newspim.com

거제 반값아파트 부당이익금 환수 시민연대는 14일 거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실규명을 위해 자체적 모금활동을 통해 객관적인 건설관리 업체(CM)에게 이 사업의 정확한 원가정산을 의뢰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민연대는 "거제의 반값아파트 특혜의혹은 아파트 건립이 불가능한 지역에 아파트 허가를 내줌으로써 시작됐다"고 각을 세우며 "이후 정산을 재대로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시청에선 시행사의 대변인 같은 행동으로 지금까지 봐주기식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초 약정한 기부체납 약속을 어기고 거제시민의 공공의 이익에 돌아가야 할 몫에 폭리를 취하려 한다는 것은 기업윤리나 사회정의에도 맞지 않는다"고 싸잡아 비판했다.

시민연대는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통해 이 건과 관련된 의혹의 실체를 밝히고 책임자 처벌을 촉구한다"면서 "이제라도 거제시에 기부체납하겠다는 약속을 지켜 부당하게 착복한 금액이 있다면 자진 반납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300만원대 아파트는 민선 6기 권민호 전 거제시장의 핵심 공약으로, 지자체가 민간사업자의 개발이익을 돌려받아 서민 보금자리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시행사는 투자액 대비 10% 이상 이익이 나면 공익사업에 투자하거나 거제시에 기부채납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사업 수익률이 3%로, 10%를 넘지 않았다는 정산서를 거제시에 제출했다.


시는 이 자료를 토대로 회계법인에 검증을 의뢰한 결과 8.19%의 이익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 이익 환수를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news2349@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