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 정부정책뉴스 > 환경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환경
환경부, 녹색기업에 총 4176억원 지원사업 공고
2022/01/20  06:00:00  이데일리
- 창업기업 최대 5000만원, 7년 이내 초기창업기업 최대 1억원

[이데일리 김경은 기자] 환경부는 우수한 환경기술이나 아이디어를 보유한 중소·중견기업과 일반 제조업 공장의 친환경·저탄소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총 1176억원 규모의 지원 사업과 3000억원 규모의 정부 재정융자 사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지원 사업에는 환경분야 창업을 지원하는 ‘에코스타트업 지원 사업’, 우수 환경기술 가진 중소·중견환경기업을 지원하는 ‘중소환경기업 사업화·상용화 사업’, 새활용 기업을 지원하는 ‘새활용 산업 육성 지원사업’이 포함됐다.

또 일반 제조업 공장의 탄소중립 달성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지원을 위해 오염물질, 온실가스 등을 종합 개선하는 ‘스마트 생태공장 구축 사업’도 추진한다.

환경부는 지원사업 외에도 ‘미래환경산업육성융자’를 통해 중소·중견 환경기업 등을 지원하고, 일반 기업의 환경오염저감 설비 설치 등 기업의 녹색전환 확대를 이끈다.

‘에코스타트업 지원사업’은 창업을 희망하는 예비 창업기업과 창업한지 7년 이내의 초기 창업기업의 성장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약 150여개 기업을 대상으로 자금지원 및 진단·상담(컨설팅·멘토링) 등을 지원한다.

창업을 희망하는 예비 창업기업은 최대 5000만원을, 7년 이내 초기창업기업은 최대 1억원의 자금 지원을 받게 되며, 이 외로 창업교육, 경영, 마케팅, 회계, 특허 등을 진단 및 상담 형태로 제공한다.

장기복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은 “이번 지원사업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환경기업뿐만 아니라 녹색전환을 준비 중인 모든 중소·중견기업에게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며 “녹색산업 육성을 통해 탄소중립 달성 및 기후변화 대응에 기여하겠다”라고 밝혔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