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 정부정책뉴스 > 환경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환경
녹색기업 육성에 팔 걷어붙인 정부…올해 4176억 지원
2022/01/20  06:00:00  뉴스핌

[세종=뉴스핌] 성소의 기자 = 올해부터 창업한 지 7년이 안 된 환경분야 스타트업은 정부 선정 과정을 통해 최대 1억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일반 제조업 공장도 친환경 선도 모델로 선정되면 최대 10억원을 지원받는다. 정부는 이같은 녹색기업 지원사업에 총 4176억원을 투입한다.


환경부는 우수한 환경기술이나 아이디어를 보유한 중소중견기업의 성공을 돕고, 일반 제조업 공장의 친환경저탄소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총 1176억원 규모의 지원 사업과 3000억원 규모의 정부 재정융자 사업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지원 사업에는 환경분야 창업을 지원하는 '에코스타트업 지원 사업'이 포함됐다. 에코스타트업 지원사업은 창업을 희망하는 예비 창업기업과 창업한지 7년 이내의 초기 창업 기업의 성장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약 150여 개 기업을 대상(종목홈)으로 자금지원과 컨설팅멘토링 등을 지원한다.


에코스타트업 지원사업 내용 [자료=환경부] 2022.01.19 soy22@newspim.com

◆ 예비 창업기업 5000만원 지원…7년내 스타트업은 최대 1억까지


창업을 희망하는 예비 창업기업은 최대 5000만원을 지원받는다. 7년 이내 초기 창업기업은 최대 1억원까지 자금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그 밖에 창업교육, 경영, 마케팅, 회계, 특허 등을 진단 및 상담 형태로 제공받을 수 있다.


신청 및 접수 기간은 오늘(20일)부터 다음달 18일까지다. 사업공고문, 사업안내서 등 세부 사항은 환경부(www.me.go.kr) 및 한국환경산업기술원(www.keiti.re.kr) 누리집 또는 에코스타트업사업(www.eco-startup.kr)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부는 우수 환경기술을 가진 중소중견기업을 지원하는 '중소환경기업 사업화상용화 사업'도 추진한다. 이 사업은 대상 기업에 초기 시장 진입부터 판로 개척까지 성장 단계별 맞춤형 자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에는 총 392억원 규모의 사업화와 상용화 자금이 투입된다.


지원 분야는 사업화 촉진, 제품화, 현장적용, 시장진출 등으로 세분화돼있다. 신청을 희망하는 기업은 2개 이상 과정을 선택해 지원받을 수 있다. 사업화 지원사업은 총 307억원 규모로 115여 개 기업을, 상용화 지원사업은 총 85억 원 규모로 15여 개 기업을 각각 지원할 예정이다.


공고와 접수 기간은 오늘(20일)부터 다음달 18일까지다. 사업공고문, 사업안내서 등 세부사항은 환경부 및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누리집 또는 사업화지원시스템(s.konetic.or.kr)에서 확인 가능하다.


폐자원에 새로운 아이디어와 디자인을 더해 고부가가치 제품으로 생산하는 새활용 기업 대상 지원사업도 생겼다. 정부는 '새활용 산업 육성 지원사업'을 통해 기업의 성장단계에 따른 맞춤형 사업화 자금을 최대 1000만원에서 1억원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새활용 소재 수급과 가공기업을 대상으로도 사업화 자금이 최대 1억원 지원된다.


공고와 접수 기간은 오늘(20일)부터 다음달 18일까지다. 사업공고문, 사업안내서 등 세부사항은 환경부 및 한국환경산업협회(www.keia.kr) 누리집 또는 새활용종합포털(www.upcycleus.kr)에서 확인 가능하다.


[자료=환경부] 2022.01.19 soy22@newspim.com

◆ '저탄소 전환 선도모델' 제조공장 최대 10억 지원…606억 투입


일반 제조업공장의 오염물질과 온실가스를 종합 개선하는 '스마트 생태공장 구축 사업'도 추진한다. 이 사업은 오염물질 배출 저감, 온실가스 저감, 자원·에너지 효율화, 스마트시설 도입 등 종합적인 친환경저탄소 설비 개선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정부는 올해 스마트 생태공장 구축사업에 역대 최대 규모인 예산 606억원을 투입한다. 60개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당 최대 10억원의 자금과 전문가 상담이 지원된다.


공고와 접수 기간은 오늘(20일)부터 다음달 22일까지다. 사업공고문, 사업안내서 등 세부사항은 환경부 및 한국환경공단(keco.or.kr) 누리집에서 확인 가능하다.


지원사업 외에 3000억원 규모의 정부 재정융자 사업도 추진된다. 환경부는 '미래환경산업육성융자'를 통해 환경산업체 육성과 환경오염 물질 저감을 위한 자금을 장기간 낮은 금리로 융자 지원한다. 환경산업체 육성을 위해 총 2000억원, 환경오염 방지시설 설치 지원을 위해 총 1000억 원 규모의 융자를 제공한다.


공고 이후에 매달 초에 융자 접수를 받을 예정이다. 매달 융자 규모의 상한선이 없어 조기에 융자금이 소진될 수 있다. 다음 달 접수기간은 2월 7일부터 11일까지 5일간이다. 사업공고문, 사업안내서 등 세부 사항은 환경부 및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누리집 또는 환경정책자금융자지원시스템(loan.keiti.re.kr)에서 확인 가능하다.


장기복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은 "녹색산업 육성을 통해 탄소중립 달성 및 기후변화 대응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