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 업종별뉴스 > 화학/제약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화학/제약
현대글로비스, 온라인 중고차 중개 플랫폼 '오토벨'론칭
2022/01/20  09:12:15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현대글로비스(종목홈)가 중고차 중개 플랫폼 ‘오토벨’을 새롭게 론칭한다. 기존 현대글로비스 중고차 경매센터에서 차량을 낙찰받은 딜러가 새롭게 선보이는 오토벨 플랫폼을 통해 소비자에게 직접 판매할 수 있게 됐다.


20일 현대글로비스에 따르면 이번 서비스는‘차를 아는 전문가가 만든 중고차 플랫폼’이 슬로건이다. 중고차 매매업체에 판로를 공급하고, 소비자에게는 신뢰도 높은 구입 서비스를 제공해 ‘상호 윈윈’하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목표다.


사용자는 인터넷과 전용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오토벨에 접속해 내차 사기, 내차 팔기, 내차 시세 조회 등 주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허위매물 덤터기 우려 감소

현대글로비스는 오토벨 플랫폼의 투명한 거래를 위해 엄격한 운영방식을 고수하는 동시에 회원가입을 한 중고차매매업체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오토벨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한 딜러(판매자)는 소속 매매상사의 사업자등록증과 종사원증을 필수로 제출해야 한다. 중고차 딜러는 현대글로비스의 분당, 시화, 양산 경매센터에서 열리는 경매에 참여해 낙찰받은 차량을 오토벨 플랫폼안에서 ‘스마트옥션 인증 차량’ 메뉴를 통해 소비자에게 즉시 판매할 수 있다. 회사는 소비자들이 인증된 경매회원사를 통해 투명하게 유통된 차량을 허위매물 걱정 없이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밝혔다.


현대글로비스는 운영 중인 각 중고차 경매센터와 데이터 연동을 통해 플랫폼에 등록된 차량의 실매물과 판매 여부를 검증한다. 이 회사의 중고차 경매는 월 평균 1만여 대의 차량을 출품하며 약2200여개의 업체들이 참여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허위매물을 팔다 적발된 딜러는 회원자격을 영구히 상실시키는 규정 등도 마련키로 했다. 오토벨은 중고차 경매 데이터와 플랫폼상에서 거래되는 매물의 실제 가격을 종합 분석해 전 차종의 정확한 현재 시세를 딜러와 소비자에게 실시간으로 전달한다.


중고차 구입을 원하는 소비자는 오토벨의 ‘내차 사기’ 항목에서 ‘라이브 스튜디오’ 메뉴를 통해 차량의 내·외부를 확인할 수 있는, 360도 회전 가능한 가상현실(VR)사진과 전문평가사가 진행한 112가지 진단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또 구매한 차량을 집까지 배송 받고 3일간 시승 후 구매를 확정하는 온라인 홈서비스도 제공받을 수 있다.


소비자 맞춤형 매각 서비스, 미래 중고차 시세 예측 등 편의성 확대

오토벨을 통해 차를 팔기 원하는 소비자를 위해 전문 평가사의 방문 매각, 비교 견적을 통한 최고가 매각, 무평가 매각 3가지 서비스도 제공한다.


방문 매각은 오토벨에 간단한 차량 정보만 입력하면 중고차 전문 평가사가 직접 방문해 현장에서 상담, 매각, 명의이전에 이르는 모든 절차를 원스톱으로 처리해주는 서비스다. 비교 견적 매각은 차량 정보와 사진을 플랫폼에 입력하면 24시간 동안 중고차 딜러들을 대상으로 경쟁 입찰을 진행, 고객이 최종 선택한 딜러에게 차량을 판매하는 방식이다.


국내에서 처음 선보이는 무평가 매각 서비스는 실 거래 시세 정보를 활용해 평가, 입찰 등 복잡한 절차 없이, 타던 차의 사진을 업로드 해 오토벨에 팔 수 있다. 해당서비스는 신규자동차등록 후 33개월, 주행거리 3만㎞ 이내의 무사고 차량에 한해 제공한다.


현대글로비스가 보유한 경매 데이터에 신차 출시 일정, 평균 주행거리 등 차종별 특징과 시간경과에 따른 가격하락까지 고려해 중고차의 3개월, 6개월, 1년 뒤 예상 가격을 측정해 고객에게 제공한다.


회사 관계자는 “오토벨은 그간 중고차 경매사업 등 운영을 통해 축적한 노하우와 전문성을 바탕으로 소비자 신뢰를 확보하고, 비교적 저렴한 이용료와 다양한 편의 기능을 선보여 국내 최대 중고차 온라인 플랫폼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