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 외국계시각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외국계 시각
비트코인 어쩌나…'채굴 3위' 러시아마저 "캐지 마라"
2022/01/21  17:17:53  매일경제
세계 3위 가상화폐 채굴 국가인 러시아의 중앙은행이 비트코인 채굴·거래를 금지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중앙은행은 비트코인이 금융 안정과 국민의 복지, 통화정책 주권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다. 러시아가 미국, 카자흐스탄의 뒤를 이은 세계 3위 비트코인 채굴 국가인 만큼 시장에 작지 않은 충격이 예상된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러시아 중앙은행은 이날 러시아 영토에서 비트코인 채굴·거래를 제한할 것을 정부에 제안했다. 미국, 중국 등 다수 국가가 가상화폐 규제를 강화하는 가운데 러시아도 이에 동참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것이다.

러시아에선 가상화폐가 기존 금융 시장에 혼란을 가져올 수 있다는 지적이 계속돼왔다. 비트코인이 자금 세탁, 테러 등에 악용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러시아 정부는 2020년 가상화폐에 법적 지위를 부여하면서도 이를 결제 수단으로 사용하는 것을 금지했다.

이날 발표된 중앙은행 보고서에는 투기 수요로 인해 가상화폐가 빠른 속도로 성장했고, 결국 '금융 피라미드' 형태를 띠게 됐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중앙은행은 가상화폐가 금융 안정성을 위협하고 자산 시장의 잠재적인 버블로 작용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중앙은행은 금융기관들이 가상화폐 관련 업무를 수행하지 못하도록 예방하고, 나아가 가상화폐 매매를 제한하는 방안까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아울러 가상화폐거래소 역시 금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업계에서는 세계 3위 가상화폐 채굴 국가인 러시아의 비트코인 채굴·거래 금지가 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전 세계 비트코인 채굴량에서 약 11.2%를 차지하는 러시아 내에서 연간 가상화폐 거래액은 50억달러(약 6조원)에 달한다.

미국 자산운용사인 반에크어소시에이츠의 디지털 자산 연구 책임자인 매슈 시걸은 "중국이 가상화폐를 제한할 때 일부 채굴꾼이 빨리 탈출하고, 비트코인 채굴에 사용되는 컴퓨터 전력 사용량이 일시적으로 줄었다"며 "이번에도 똑같은 일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블룸버그에 전했다.

라리사 야로바야 영국 사우샘프턴대 재무학과 교수는 "최근 연구 결과를 보면 이 같은 비트코인 거래 제한은 가상화폐 가격과 정책적 불확실성을 모두 증가시킨다"며 "비트코인 채굴자들이 계속 이탈하면 채굴 환경에도 큰 변화가 나타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21일 오후 1시 30분 기준 가상화폐거래소 업비트에서 비트코인 가격은 1개당 4770만원으로 한 달 전보다 약 20% 떨어졌다.

[박민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