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 정치 > 국회/행정 뉴스검색
정치사회
전체기사
주요뉴스
정치
국회/행정
국방/통일
외교
사회
사건사고
판결판례
포토뉴스
인물동정
국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아태
유럽
중동/아프리카
국회/행정
김종인 "내가 잔칫집 기웃? 김건희 말 함부로 해"
2022/01/21  19:06:22  파이낸셜뉴스
'건진법사'·'네트워크 본부' "전혀 몰라"
"與野 선거캠프 들어가는 일 없을 것"
"1+1이 2가 될 수도, 1.5가 될 수도"


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21일 윤석열 대선후보 부인 김검희씨가 자신을 '잔칫집 기웃거리는 사람'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말을 너무나 함부로 하다 보니까 그런 얘기를 하지 않았나 이렇게 본다"고 말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21일 윤석열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가 자신을 '잔칫집 기웃거리는 사람'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말을 너무나 함부로 하다 보니까 그런 얘기를 하지 않았나 이렇게 본다"고 말했다.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날 'KBS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내가 사실은 선대위에 선뜻 참여하려고 했던 사람이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내가 보기에 뭐 넋두리 비슷하게 한 얘기같이 느껴진다"고 지적했다.

"김건희 녹취록 국민 판단에 맡겨야"

김 전 총괄선대위원장은 "(김건희 녹취록 방송은) 일단 그것이 일반 국민에게 공개된 이상 그 결과에 대해서 누구도 이러고저러고 얘기를 할 수가 없다"며 "그게 어느 정도 선거에 영향을 미치느냐 안 미치느냐는 누가 단적으로 얘기를 할 수가 없고 결국은 국민의 판단에 맡길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김 전 위원장은 김건희씨가 '대통령을 하게 되면 (일부 언론은) 무사하지 못할 것'이라는 취지로 말한 것에 대해서는 "일반 국민이 과연 저런 언행을 하시는 분이 사실 대통령의 부인으로 적합하겠느냐 하는 이런 여론을 갖다 만드는 잘못을 일단 저질렀다"고 꼬집기도 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씨 녹취록 중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 관련 부분. 김 전 위원장을 잔칫집에 기웃거리는 사람으로 평가했다. (MBC 갈무리) © 뉴스1 /사진=뉴스1

그는 최근 건진법사 논란으로 국민의힘 선대위 네트워크 본부를 해체한 것에 대해서는 "경선 과정에 손바닥에 왕(王) 자가 쓰여 있었을 적에 그때 이미 논란이 됐던 상황"이라며 "실질적으로 선대위 발족하는 과정 속에서도 그런 기구(네트워크 본부)가 있는지 없는지 전혀 알지를 못했다"고 해명했다.

김 전 위원장은 김건희씨가 관여돼 있다는 이른바 서초동 캠프에 대해서는 "영향을 행사했는지 안 했는지는 내가 모르겠는데 나중에 결과를 놓고 보니까 뭐 일정 부분의 영향력을 행사했다"며 "거기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알려고 그러지도 않고 그 자체가 별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지도 않는다"고 밝혔다.

"與野 선거캠프 들어가는 일 없을 것"

그는 최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회동을 가진 이후 민주당 선대위로 들어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그것은 우리 박용진 의원이 개인적인 그런 희망사항을 얘기한 거고 내가 그렇게 움직이는 그런 사람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선대위 복귀 여부에 대해서도 그는 "일단 한 번 내가 나온 이상 다시는 돌아가거나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고 못을 박았다.

김 전 위원장은 "안철수 후보와 소위 윤석열 후보의 단일화 논쟁이 제대로 되려고 할 것 같으면 안철수 후보의 지지도가 18% 이상까지는 올라가지 않으면 단일화 얘기가 그렇게 이루어지기가 힘들지 않겠나 이렇게 본다"고 말했다.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오른쪽)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사진=뉴스1

그는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단일화를 이루기 위한 조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 전 위원장은 "안철수 후보와 소위 윤석열 후보의 단일화 논쟁이 제대로 되려고 할 것 같으면 안철수 후보의 지지도가 18% 이상까지는 올라가지 않으면 단일화 얘기가 그렇게 이루어지기가 힘들지 않겠나 이렇게 본다"고 말했다.

그는 "안철수 후보의 입장에서는 본인의 지지도가 20% 가까이 육박을 할 것 같으면 국민들이 소위 특히 이제 보수층에서 선거에 대한 불안감을 갖다가 단일화의 압력이 심하게 될 것"이라며 "그러면 윤석열 후보나 안철수 후보가 국민의 압력에 의해서 단일화를 추진을 할 수밖에 없지 않겠나"고 전망했다.

그는 윤석열 후보의 경우에는 단일화를 하든 안 하든 당선될 수 있는 방향으로 선거를 끌고 가려고 노력해야 된다고 충고했다. 그는 "1+1이 2가 되는 경우도 있지만 1+1이 1.5가 되는 수도 있다"며 "숫자상으로는 단일화 하면 그 숫자가 다 자기한테 올 거라고 생각하지만 절대로 그런 꼭 선거에서 그런 결과가 나온다고는 기대하기가 힘들다"고 내다봤다.
#안철수 #김종인 #녹취록 #단일화 #윤석열 #김건희 #건진법사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