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연예스포츠 > 스포츠 뉴스검색
연예스포츠
전체기사
주요뉴스
엔터테인먼트
영화
방송&연예
음악
스타
스포츠
야구
MLB
축구
골프
농구&종합
스포츠
김시우, 대회 2연패 사실상 좌절..아메리카 익스프레스 공동 24위
2022/01/23  11:30:01  파이낸셜뉴스
공동 선두에 7타차 뒤져
임성재·이경훈, 공동31위


디펜딩 챔피언 김시우가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PGA 웨스트 스타디움 코스에서 열린 PGA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3라운드에서 공동 24위를 기록, 사실상 타이틀 방어가 어렵게 됐다. /사진=AP뉴시스
김시우(27·CJ대한통운(종목홈))의 타이틀 방어가 사실상 물건너갔다. 김시우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PGA 웨스트 스타디움 코스(파72·7113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총상금 760만 달러) 사흘째 3라운드에서 보기 3개에 버디 6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쳤다. 중간합계 11언더파 205타를 기록한 김시우는 잭 존슨(미국) 등과 함께 공동 24위에 자리했다.

김시우는 작년 이 대회서 개인 통산 3승째를 거둬 타이틀 방어에 나서고 있다. 하지만 공동선두(중간합계 18언더파 198타)에 자리한 리 호지스(미국), 폴 바르종(프랑스)과는 7타 차이여서 생애 첫 대회 2연패는 힘겹게 됐다. 다만 공동 5위(중간합계 15언더파)와는 4타 차이여서 마지막날 경기 결과에 따라 '톱10' 입상은 기대할 만하다.

각각 PGA 웨스트 니클라우스 토너먼트 코스(파72·7159야드)와 라킨타CC(파72·7060야드)에서 3라운드를 치는 이경훈(31)과 임성재(24·이상 CJ대한통운)는 공동 31위(중간합계 10언더파 206타)에 자리했다. 니클라우스 토너먼트 코스에서 경기한 노승열(31)은 7언더파 209타로 공동 59위에 자리했다. 이 대회는 PGA 웨스트 스타디움 코스와 니클라우스 토너먼트 코스, 라킨타CC에서 1∼3라운드를 나눠 진행하고 스타디움 코스에서 최종 라운드를 펼친다.

톰 호기(미국)가 3위(중간합계 17언더파 199타), 셰이머스 파워(아일랜드)가 4위(중간합계 16언더파 200타)에 자리해 역전 우승에 도전한다. 남자골프 세계랭킹 1위 존 람(스페인)은 공동 15위(중간합계 13언더파 203타)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