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연예스포츠 > 스포츠 > 골프 뉴스검색
연예스포츠
전체기사
주요뉴스
엔터테인먼트
영화
방송&연예
음악
스타
스포츠
야구
MLB
축구
골프
농구&종합
골프
김시우, 톱10 진입 발판 마련
2022/01/23  11:44:19  매일경제

김시우. [AFP = 연합뉴스]

김시우(27)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총상금 760만달러) 셋째 날 순위를 끌어올리며 톱10 진입의 발판을 마련했다.

그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 PGA 웨스트 스타디움 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쳤다. 합계 11언더파 205타를 적어내 공동 선두 리 호지스(미국), 폴 바르종(프랑스)에게 7타 뒤진 공동 24위에 자리했다.

니클라우스 토너먼트 코스(파72)와 라킨타 컨트리클럽(파72)에서 둘째 날까지 공동 32위에 머물렀던 김시우는 이날 스타디움 코스에서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타를 줄였다. 15번홀까지 타수를 줄이지 못했지만 16번홀부터 18번홀까지 3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최종일 경기를 기대케했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인 김시우는 한국인 최초 PGA 투어 2연패에 도전했다. 그러나 공동 선두 호지스, 바르종과의 격차가 7타까지 벌어진 만큼 쉽지 않은 상황이다. 톱10 진입은 희망적이다. 공동 5위 그룹(15언더파 201타)과는 4타 밖에 차이가 나지 않기 때문에 최종일에도 좋은 흐름을 이어간다면 톱10 이상의 성적도 가능하다.

10언더파 206타 공동 31위에 이름을 올린 임성재(24)와 이경훈(31)도 최종일 톱10 진입을 노린다. 두 선수가 이번 대회 기간에 최종일 경기가 열리는 스타디움 코스에서 좋은 성적을 낸 만큼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임성재는 둘째 날 스타디움 코스에서 5언더파 67타를 적어냈고 이경훈은 첫날 8언더파 64타를 몰아친 바 있다.

공동 선두는 18언더파 198타를 적어낸 호지스와 바르종이 자리했다. 톰 호기(미국)가 17언더파 199타 단독 3위에 포진했고 셰이머스 파워(아일랜드)가 16언더파 200타 단독 4위로 뒤를 이었다. 남자골프 세계랭킹 1위 욘 람(스페인)은 13언더파 203타 공동 15위로 3라운드를 마쳤다.

[임정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