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뉴스검색
부동산
전체기사
주요뉴스
부동산시황
분양
재건축/재개발
정부정책
투자정보
지역별뉴스
부동산
4차 사전청약 13.6만명 몰려…서울대방 '66.9대 1'
2022/01/24  06:00:00  아시아경제

남양주왕숙, 고양창릉 등을 대상으로 진행된 4차 사전청약에 13만6000여명이 몰리며 평균 경쟁률 10대 1을 기록했다. 수요자들의 관심이 가장 컸던 서울 대방은 신혼희망타운 사전청약 중 역대 최고 경쟁률인 66.9대 1로 마감했다.


국토교통부는 4차 공공분양 사전청약을 접수한 결과 1만3600가구(공공분양 6400가구, 신혼희망 7152가구) 공급에 총 13만6000여명이 접수해 평균 경쟁률 10대 1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4차 사전청약은 공급 물량과 청약 신청자 모두 역대 최대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공공분양주택은 17.3대 1(특별공급 8.5대 1, 일반공급 51.8대 1)의 경쟁률을, 신혼희망타운은 3.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공공분양주택은 고양창릉 36.6대 1, 남양주왕숙 19.7대 1, 부천대장 16.5대 1로 3기 신도시 모두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특히 교통이 편리하고 대규모 공원·녹지가 조성되는 고양창릉은 84㎡(이하 전용면적) 유형이 165.7대 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고양장항 84㎡ 테라스형(복층) 유형도 86.1대 1로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남양주왕숙은 1601가구 모집에 3만1000명, 부천대장은 821가구 공급에 1만4000명이 신청했다. 두 지역은 각각 수도권 동부, 서부와 인접한 우수한 입지로 분양가도 대부분 3억~5억원대로 형성돼 인기가 높았다.


신혼희망타운은 역대 최대 물량인 7152가구 공급에 약 2만5000명이 신청해 최종 3.5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유일한 서울지역인 대방지구는 우수한 입지에 시세의 약 65% 수준으로 저렴하게 공급돼 높은 관심을 보인 결과, 역대 신혼희망타운 사전청약 중 최고 경쟁률인 66.9대1로 마감했다.


정부는 신혼부부 등의 수요 변화에 맞춰 올해 1분기부터 55㎡ 이상 평형 공급을 확대하고, 하반기부터는 제도 개선 및 계획 변경 등을 통해 중형 평형(60~85㎡)도 도입할 계획이다.


연령별 접수 결과를 보면 공공분양주택은 30대가 42.2%로 가장 많았고, 40대(27.7%)가 뒤를 이었다. 신혼희망타운은 30대(73.6%)와 20대(14.3%)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신청자 중 서울이 35.5%, 경기·인천이 64.4%를 차지했다.


신청자에 대해서는 청약통장 적정여부 확인 등을 거쳐 청약자격별 선정방식에 따라 다음달 17일 당첨자를 우선 발표하고, 소득·무주택 등 기준에 부합하는지를 추가로 심사해 확정할 예정이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