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신세계인터 자주, 친환경 청소용품 '인기'
2022/01/24  08:42:37  파이낸셜뉴스
생분해되는 PLA 일회용 수세미

[파이낸셜뉴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라이프스타일브랜드 자주(JAJU)가 지난해 출시한 '자연유래 안심세제 시리즈'가 월평균 1000개 이상 판매될 정도로 인기를 얻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이 제품은 화학성 계면활성제 대신 코코넛 성분의 식물 유래 계면활성제를 사용했으며, 20가지 우려되는 화학성분을 배제했다. 사용 후 자연에서 98% 분해돼 수질오염을 일으키지 않는 것이 장점이다. 리필용 파우치로만 제작해 같은 용량의 플라스틱 용기 대비 70% 이상 플라스틱 사용량을 절감할 수 있다.

환경에 악영향을 준다고 생각되는 일회용 청소용품도 친환경으로 변신하고 있다. '생분해되는 PLA 일회용 수세미'는 NON-GMO 옥수수로 만든 천연 식물성 소재로 제작돼 사용 후 버리면 퇴비화 조건 하에서 100% 생분해된다. 형광증백제, 포름알데히드, 환경호르몬 등 7가지 유해성분을 배제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일회용품은 환경에 악영향을 준다는 고정관념을 깬 제품이다.

화장실 청소 용품도 환경에 부담이 적은 일회용 제품으로 출시됐다. '한번 쓰고 변기에 바로 버리는 변기 클리너'는 펄프 타입 리필을 제품에 장착해 변기를 청소하는 제품이다. 펄프가 물에 닿으면 세제가 풀리면서 바로 청소가 가능해 별도의 세제나 수세미가 필요 없으며, 사용 후에는 펄프를 분리해 화장지처럼 변기에 바로 버릴 수 있어 편리하다.

이밖에 친환경 소재인 대나무로 만든 행주와 화장지, 세제 대용으로 사용되는 고체 설거지비누 등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자주 생활용품 담당자는 "사용하기 불편하거나 가격이 너무 높으면 친환경 제품을 외면하게 되기 때문에 사용이 편리하면서도 합리적 가격의 환경 친화적 제품을 기획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지난해 출시했던 대나무 소재 화장지나 고체비누가 기대 이상의 실적을 보이고 있어서 올해는 친환경 제품의 종류를 대폭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