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 전체기사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전체기사
안철수, 노동이사제 이어 타임오프제도 '반대'…'민노총 상대로 연일 각세워'
2022/01/24  08:52:20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24일 "공무원, 교원 노조의 타임오프제(근로시간 면제) 법제화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미 국회를 통과한 노동이사제 시행에 대해서도 전날 전면보류 방침을 밝히는 등 연일 강성노조와 대립각을 세우는 공약을 내놓고 있다.


안 후보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공무원과 교원 노조 전임자가 노사 교섭 등을 하는 것도 근무시간으로 인정해 임금을 지급하는 타임오프제가 입법을 목전에 두고 있다"며 "근로자란 임금을 목적으로 근로를 제공하는 사람인데 근로를 하지 않는 시간에 대해서도 임금을 지급하는 것은 논리적으로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는 "노동조합 활동은 조합원의 조합비를 기반으로 이뤄지는 것이고, 노조 활동에 대한 보상은 원칙적으로 노조 스스로 책임지는 것이 맞다"고 했다.


안 후보는 "법안이 통과될 경우, 제가 당선되면 관련법의 재개정을 포함한 강력한 무효화 조치를 강구하겠다"며 "정치권은 물론 대한민국 전체가 강성 기득권노조의 볼모가 돼선 안 된다"고 밝혔다. 공무원·교원 노조 타임오프제는 지난 4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법안심사소위를 통과해 상임위 전체회의와 본회의 등을 앞두고 있다.


안 후보는 한국노총을 방문해 타임오프제 찬성 입장을 밝혔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에 대해서도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타임오프제에 대한 두 당 후보들의 태도는 노동자 전체가 아닌 기득권 노동계의 눈치를 본, 노동이사제에 이은 또 하나의 노동 포퓰리즘"이라고 꼬집었다.


안 후보는 최근 SNS를 통해 "노동이사제 시행 전면 보류해서 민노총의 패악을 막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이와 관련해 "당선되면 노동이사제 실시를 전면 보류하고, 공론화를 통해 충분한 숙고의 시간을 갖고 국민의 뜻을 묻겠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민노총 혁파 시리즈 세부 정책’이라는 제목의 공약을 연이어 발표하며 이·윤 후보와 차별화 행보를 택했다. 이는 친노동 정책을 내놓은 윤 후보의 행보에 반발하는 보수층을 파고드는 것으로 보인다. 중도를 표방한 안 후보가 보수 색채를 강화해 윤 후보와의 후보 단일화에서 유리한 포석을 차지하려는 행보로 풀이된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