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 정부정책뉴스 > 경제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경제
"언제 쏠지 몰라"…미국인들 우크라 사태보다 북한 미사일 더 걱정
2022/01/24  09:20:20  이데일리
- 폭스뉴스, 1000명 대상(종목홈) '우려 사안'에 대한 여론조사
- ‘미사일 실험하는 북한’은 68%…‘우크라 상황’은 62%
- 1~3위는 인플레·높은 범죄율·정치적 분열 등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미국인들은 해외 이슈 중에 가장 우려하는 것은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러시아의 침공 위협이 높아지고 있는 우크라이나 상황보다 북한을 더 위협적으로 느낀다는 것이다.

(사진= AFP)


미 폭스뉴스가 23일(이하 현지시간)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다음 각각의 사안에 대해 얼마나 우려하느냐’는 질문에 ‘미사일 발사시험을 하는 북한’이라고 응답한 미국인들은 68%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상황’(62%)보다 많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 16~19일 폭스뉴스가 비컨리서치 등 2곳의 여론조사기관과 함께 유권자 1001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북한 미사일을 우려한다는 응답자 중 31%는 ‘엄청나게 우려한다’고 했고, ‘매우 우려한다’를 고른 비율도 37%에 달했다. 북한 미사일에 대한 우려는 △남부 국경지대의 이민자(59%) △유권자 억압(58%) △유권자 사기(53%) 등의 국내 현안보다 더 높았다. 북한보다 우려 응답률이 높았던 것은 △인플레이션(85%) △높은 범죄율(81%) △정치적 분열(78%) 등 3개 항목이었다.

미 국무부는 이날 러시아의 군사 행동 위협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 대사관 직원 가족들에 대한 철수 명령을 내리는 등 상황이 급박하게 흘러가고 있다. 미국과 러시아는 지난 21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외교장관 회담을 갖는 등 우크라이나 사태해결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기울였으나 큰 성과 없이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러시아는 공식적으로는 침공계획이 없다고 밝히고 있지만 우크라이나 국경에 군사력을 확장하면서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이번 조사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에 대해서는 ‘지지한다’가 47%, ‘지지하지 않는다’는 52%로 나타났다. ‘2024년 대선이 오늘 치뤄질 경우 누구를 뽑겠느냐’는 문항에선 36%가 조 바이든 대통령을 꼽았고, 60%는 ‘다른 이에게 투표하겠다’고 답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취임 1주년 즈음인 2018년 1월 조사 때는 트럼프 대통령을 뽑겠다는 답변이 35%, ‘다른 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률은 56%였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첫 취임 1년 후인 2010년 1월 조사에서는 ‘다른 이에게 투표하겠다’ 응답은 47%였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