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뉴스검색
정치사회
전체기사
주요뉴스
정치
국회/행정
국방/통일
외교
사회
사건사고
판결판례
포토뉴스
인물동정
국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아태
유럽
중동/아프리카
정치
文대통령 '독도 그림' 설 선물 반송한 日..."꼼수 휘말리지 말자"
2022/01/24  09:22:48  이데일리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주한일본대사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설 선물 상자에 독도가 그려졌다는 이유로 반송하고 항의한 것에 대해 “명백한 ‘영토 도발’”이라고 비판했다.

일본의 역사 왜곡을 바로잡고자 전 세계에 한국 홍보 활동을 해 온 서 교수는 24일 오전 페이스북에 사흘 전 주한국 일본대사관의 설 선물 반송 논란을 언급했다.

주한일본대사관은 지난 21일 청와대가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의 명의로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대사에게 보낸 설 선물을 반송하면서, 상자에 그려진 독도를 가리켜 “역사적 사실에 비춰봐도, 국제법상으로도 일본 고유의 영토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항의했다.

청와대가 설 명절을 맞아 사회 각계각층, 각국 대사 등에게 전통주와 밤 등을 담아 보낸 선물 상자 모습 (사진=서경덕 교수 페이스북)
서 교수는 이뿐만 아니라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무상이 지난 17일 정기국회 외교연설에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일본 고유 영토”라고 억지 주장을 반복한 사실과 남태평양의 섬나라 통가 인근 해저 화산이 폭발하자 일본 기상청이 쓰나미 경보를 내리면서 독도를 자국 영토로 표기한 사실 등을 사례로 들었다.

서 교수는 “이러한 일본 정부의 행위들은 명백한 ‘영토 도발’”이라고 규정하며 “즉 독도를 국제 분쟁지역으로 만들기 위한 ‘꼼수 전략’”이라고 일갈했다.

그는 “우리가 이러한 일본 정부의 꼼수에 휘말리지 않고 독도를 지켜나갈 수 있는 최고의 방법은 ‘문화관광 콘텐츠’를 활용한 대외적인 홍보를 강화하는 일”이라며 “현재 세계인들은 ‘K콘텐츠’에 큰 관심을 갖고 있기에 독도를 문화적으로 자연스럽게 소개할 수 있도록 하고, 독도 관광을 더 활성화해 실효적 지배를 강화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시 말해 일본 정부에서는 절대로 할 수 없는 일들을 우리는 독도에서 꾸준히 만들어 나가자는 얘기”라며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영토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청와대는 주한일본대사관 측의 선물 반송에 대해 특별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