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뉴스홈
‘라디오스타’ 준호, 시청자 염원 ‘우리궁’ 무대 성사 [M+TV인사이드]
2022/02/03  08:50:56  매일경제

라디오스타 준호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옷소매 붉은 끝동’ 주역 6인의 매력이 ‘라디오스타’에서 제대로 터졌다.



지난 2일 오후 방송된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지난주에 이어 이준호, 이세영, 장혜진, 오대환, 강훈, 이민지와 함께하는 ‘우리 궁으로 가자’ 특집으로 꾸며졌다.



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7.0%(수도권 기준)로 동시간대 가구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또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은 3.6%(수도권 기준)로 역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저력을 뽐냈다.



최고의 1분은 장혜진이 ‘아카데미 회원비를 깜짝 공개하는 장면’으로, 8.2%까지 치솟았다.



이준호는 ‘옷소매 붉은 끝동’으로 대세 반열에 올라 ‘준호의 계절’이라는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소감을 들려줬다.



그는 “2PM 전성기 당시 개인으로서는 아픔이 있었다. 예능에 의욕은 넘쳐도 모든 게 안 따라주던 시절이다”라고 진솔한 속내를 털어놨다. 당시 팬들의 “인기는 계절이다”라는 격려 덕분에 힘을 낼 수 있었다며 “잘 알려지지 않았을 뿐 행복했던 계절은 매년마다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준호는 은밀한 취미 생활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전역 전부터 목탁 치는 습관이 생겼다며 “마음의 안정과 평화가 필요해 절에서 샀다. 큰 걸 찾다 보니 가격이 비싸더라”, “종교는 기독교다. 금단의 아이템을 사는 느낌”이라고 반전을 선사, 폭소를 유발했다.



특히 이준호의 여심 저격 ‘이폭스’ 면모는 시청자를 꽉 사로잡았다. “누나 팬 오빠라고 불러주게 될 것”이라는 팬 조련 멘트로 현장을 초토화시키는가 하면, ‘옷소매’로 함께 호흡을 맞춘 장혜진이 “누나랑 칸 영화제에 가고 싶다고 하더라”, “촬영장에서도 손잡고 일으켜준다”는 일화를 전해 심쿵을 유발했다. 여기에 특급 개인기 ‘8콤보 하트’까지 이어지며 입덕 게이트를 활짝 오픈했다.



이세영은 ‘옷소매’ 촬영 당시 푹푹 찌는 한여름 촬영 때문에 ‘서고 지옥’에 갇혔었다고 토로했다. 서고 씬 촬영 내내 땀 범벅이었다며 “한복이 물에 젖으면 비린내가 나서 걱정했다”, “지나갈 때마다 강훈이 바다 냄새난다고 놀리더라”고 생생한 비하인드를 들려줬다.



또 휴대폰 배경화면이 이준호 사진이었다고 깜짝 고백, ‘옷소매’ 성덕임에 완벽 몰입한 비법을 들려줘 놀라움을 자아냈다.



평소 별명이 별명이 ‘사또(사랑스러운 또라이)’라는 이세영의 맑은 광기(?)는 웃음을 안겼다. 그는 본캐인 배우 이외 또 다른 직업을 공개, “현재 소속사 팀장직을 맡고 있다”며 4MC에게 명함을 돌리고 만렙 생활력을 과시했다. 사무실 청소부터 설거지, 문서 파쇄, 커피까지 담당한다는 그는 “전용 책상이 있었다”, “지금은 촬영으로 바빠져 책상이 빠졌다”고 아쉬운 마음을 전해 웃음을 전했다.



장혜진은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겪었던 생생한 경험담을 공개했다. 화장실을 가버린 최우식 때문에 카메라 원샷을 받은 비하인드부터 아카데미 회원비가 5-60만 원에 달한다는 사실까지 낱낱이 들려줘 눈길을 모았다.



또 고등학교 3학년 때부터 절친인 김숙이 칸 영화제 스타일리스트로 활약했던 사실을 전하며 “‘라스’에서는 자중하라고 하더라”는 팩트 폭격을 전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 한예종 졸업 후 연기를 그만두었던 우여곡절 일화를 꺼냈다. 과거 연기를 포기하고 고향인 부산에 내려가 평범한 직장생활을 했다며, 직장 재직 중 찾아온 영화 ‘밀양’ 오디션 당시 이창동 감독의 “짧은 슬픔 긴 행복” 한마디에 크게 감동해 오열했다고 말했다. 또 봉준호 감독의 ‘살인의 추억’ 오디션이 불발되고 “더 좋은 작품으로 만나자”고 약속한 후 ‘기생충’으로 재회하게 된 특별한 인연을 공개했다.



오대환은 ‘옷소매’ 촬영 현장에서 남다른 방귀 때문에 ‘방귀 빌런’에 등극한 에피소드를 들려줬다. 장혜진은 “너무 놀라서 웃느라 촬영을 못했다”라고 덧붙였다. ‘옷소매’ 뿐만 아니라 과거 뮤지컬 공연서 우렁찬 방귀 소리를 뽐내 함께 무대에 오른 김동욱이 ‘방귀 주인’으로 오해받은 에피소드까지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고, ‘라스’ 현장에서까지 방귀를 터트리며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강훈은 소년체전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농구 유망주에서 배우로 변신한 계기가 소녀시대 태연 때문이었다고 고백했다. 강훈은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좋아했던 아이돌”, “만나고 싶어서 데뷔를 결심했다”며 태연의 가족이 운영했던 안경점에 성지순례까지 다녀온 ‘찐팬’임을 인증했다. 이어 태연에게 영상편지를 전하는가 하면, “진짜 불 같은 사랑이었다”고 학창 시절 팬심을 회상해 웃음 폭탄을 터트렸다.



이민지는 ‘응답하라 1988’ 장만옥 역으로 캐스팅된 이유가 교정기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또 ‘응팔’ 촬영 전까지 ‘독립영화계 전도연’으로 불리며 유수 영화제에서 상을 받았음에도 알바를 전전한 사연을 털어놨다. 그는 “페이 없이 필모그래피를 쌓는다 생각하고 찍었다. 낯가리는 성격이라 몸으로 때우는 알바를 찾아다녔다”라며 비행기를 청소한 이색 아르바이트 경험을 밝혀 시선을 모았다.



방송 말미에서는 ‘옷소매’ 시청률 공약이었던 ‘우리궁’ 무대가 성사되며 환호를 불렀다. 이준호는 곤룡포 풀 착장으로 등장해 ‘옷소매’ 이산과 2PM 준호의 콜라보를 선보였고, 오대환과 강훈까지 극 중 의상을 입고 무대에 합류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쥐락펴락했다.



[안하나 MBN스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