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뉴스홈
용산서 尹 대통령 만난 中企인들 "소탈하고 친근…이런 대통령 처음"
2022/05/25  21:53:23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김종화 기자, 곽민재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참석한 '중소기업인 대회'는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치러진 것으로 전해졌다. 행사에 참석한 중소·벤처기업인들은 윤 대통령에 대해 "격의 없이 소탈하고 친근한 모습이 인상 깊었다"고 입을 모았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중앙회는 2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청사 잔디광장에서 '2022년 중소기업인 대회'를 열었다. 올해로 33회를 맞은 이날 행사는 새 정부 출범 이후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첫 경제단체 행사였다.


윤 대통령을 비롯해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이정한 한국여성경제인협회장, 강삼권 벤처기업협회장, 오세희 소상공인연합회장 등 중소·벤처 단체장과 5대 대기업 총수, 기업인 등 55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중소기업인 대회 최초로 대·중소기업 간 공정과 상생을 통한 한국경제 재도약 다짐식을 가졌다. 주요 중소·벤처기업 단체장과 삼성·SK(종목홈) 등 5대 대기업 총수가 함께 핸드 프린팅을 진행했다.


이정한 여경협회장은 "기업인들이 힘내서 일 할 수 있도록 북돋아주는 분위기를 만들어준 자리였다"며 "중소기업인들은 자신들과 거래하는 대기업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등 소통과 화합의 장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윤 대통령에 대해선 "기업인들이 할 말 다 할 수 있게 편안한 분위기를 조성해줬다"며 "60여개 테이블마다 사진을 찍고 기업인들의 말 한마디 한마디를 경청하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고 했다.


강삼권 벤처기업협회장은 "문턱이 없는 자리였다"며 "역대 이런 대통령, 이런 자리는 처음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윤 대통령이) 테이블마다 다니면서 소통하고, 기업인들에게 용기를 불어 넣어줬다"며 "'언제든지 용산이 열려있으니 소통하고 얘기하면 좋다'고도 말씀했다"고 상황을 전했다.


또한 "소상공인 지원뿐만 아니라 IT, 벤처기업들의 R&D 투자 계획까지 언급해서 매우 고무적이었다"면서 "이 정부는 뭔가 다르다는 느낌을 확실히 받아서 힘을 얻었다"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송공석 한국욕실자재산업협동조합 이사장은 "분위기는 아주 화기애애했다"며 "역대 대통령이 참석했던 행사에서 보지 못했던 모습이었다. 수 십개 테이블을 대통령이 직접 돌면서 악수하고 사진을 찍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마디로 축제의 장이었다. 참석자들은 이구동성으로 '역사에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김종화 기자 justin@asiae.co.kr
곽민재 기자 mjkwa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