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뉴스검색
정치사회
전체기사
주요뉴스
정치
국회/행정
국방/통일
외교
사회
사건사고
판결판례
포토뉴스
인물동정
국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아태
유럽
중동/아프리카
정치사회
푸틴, 우크라 사태 속 최저임금·연금 등 10% 파격 인상 지시
2022/05/26  10:18:50  뉴스핌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연금과 최저임금 등을 모두 10% 인상하도록 지시했다.


이는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해 미국과 서방이 경제 제재를 가하면서 치솟는 물가를 안정시키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러시아 중앙은행은 올해 인플레이션이 18~23%일 것으로 예상한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러시아 크렘린궁에서 대통령 국정 자문기구인 '국가평의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Sputnik/Sergey Guneev/Kremlin via REUTERS 2022.05.25 [사진=로이터 뉴스핌]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 국정 자문기구인 '국가평의회' 회의에서 올해 러시아 경제가 "어려울 것"이라면서도 "모든 어려움은 (우크라) 특별군사작전과 연계된 것은 아니다"라며 해외에서도 겪는 인플레이션은 경제 구조적인 문제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푸틴 대통령은 오는 6월 1일부터 연금, 7월 1일부터는 최저임금을 각각 10%씩 올릴 것을 유관부처에 지시했다.


전문가들은 이를 국민 실질 소득의 급격한 하락을 방지하기 위한 조처로 보고 있다.


그러나 러 최대 국책은행인 대외경제은행(VEB)의 연구 및 전문가 검토 연구소는 정부가 연금과 최저임금을 10%씩 인상해도 올해 실질 소득은 6% 가까이 떨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올해 빈곤율도 지난해 11%에서 올해 12.6%로 상승한다는 전망이다.


급격한 연금과 최저임금 인상은 오히려 인플레이션 상승을 부채질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지난 2월 러 중앙은행은 우크라 침공 후 루블화 가치가 30% 이상 폭락하자 기준금리를 20%로 대폭 올렸다. 이후 루블화 가치가 일부 회복하면서 중앙은행은 지난 3월 두 차례 각각 3%포인트 금리 인하를 단행했다.


한편 러시아 중앙은행은 26일 일정에도 없던 통화정책 회의를 한다. 전문가들은 현 14%인 기준금리를 우크라 침공 전 수준인 9.5%로 인하하는 방향이 논의될 것으로 예측한다.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