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뉴스홈
정윤지, 5차 연장 끝에 E1 채리티 우승
2022/05/29  18:37:10  파이낸셜뉴스
KLPGA 52개 대회 만에 첫 정상


29일 경기도 이천 사우스스프링스CC에서 막을 내린 KLPGA투어 E1(종목홈)채리티오픈서 데뷔 3년만에 생애 첫승을 거둔 정윤지. KLPGA 제공
'투어 3년차' 정윤지(22·NH투자증권(종목홈))가 연장 혈투 끝에 생애 첫승을 거뒀다.

정윤지는 29일 경기도 이천 사우스스프링스CC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E1채리티오픈(총상금 8억원) 마지막날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솎아내며 4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8언더파 208타를 기록한 정윤지는 하민송(26), 이소영(25·이상 롯데), 지한솔(26·동부건설(종목홈))과 함께 공동 선두로 정규 라운드를 마쳐 연장 승부를 펼쳤다.

18번홀(파4)에서 치러진 연장전은 5차전까지 가는 대혈투 끝에 막을 내렸다. 먼저 연장 1차전에서 하민송이 탈락했다. 그리고 연장 3차전에서 이소영이 탈락했다. 연장 4차전에서는 지한솔이 탭인 버디로 승기를 잡는 듯했다. 하지만 정윤지도 버디로 응수하면서 승부는 연장 5차전으로 넘어갔다. 정윤지는 두번째 샷을 홀 4m에 지점에 떨궈 버디를 잡아 파에 그친 지한솔의 대회 2연패를 저지했다.

정윤지는 동갑내기 임희정(22·한국토지신탁(종목홈)), 1년 후배 유해란(21·다올금융그룹)과 함께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골프 단체전 은메달을 합작한 뒤 프로로 전향했다. 하지만 임희정과 유해란이 프로 데뷔 이후 승승장구한 반면 우승과 인연을 맺지 못하다가 52개 대회만에 감격의 생애 첫승을 거뒀다.

정윤지는 "믿기지 않는다. 계속 눈물이 날 것 같아 꾹 참고 있다. 너무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힌 뒤 "친구들이 우승을 많이 해서 힘들었다. 축하를 해주면서도 '나는 언제쯤 우승할까'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 이렇게 우승하게 돼 더 기쁘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기복 없는 선수로 2승, 3승 차곡차곡 쌓아가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같은 골프장에서만 통산 3승에 도전했던 지한솔은 5차 연장 끝에 패하면서 공동 2위에 만족했다. 지한솔은 2017년 같은 골프장에서 열린 ADT캡스 챔피언십에서 프로 첫승을 올렸고, 지난해 E1 채리티 오픈에서 통산 2승째를 따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