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뉴스홈
교황청, 유흥식 대주교 추기경 임명...한국 성직자 4번째
2022/05/29  20:24:28  파이낸셜뉴스
유흥식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인 유흥식 라자로(70) 대주교가 29일(현지시간) 추기경으로 공식 임명됐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바티칸 사도궁에서 주일 삼종기도를 집례한 뒤 유 대주교를 포함한 신임 추기경 21명을 발표했다. 유 대주교는 한국 천주교 역사상 네 번째 추기경이 됐다. 교황청 장관으로 임명된 지 약 11개월 만이다.

한국 천주교는 선종한 김수환 스테파노(1922∼2009)·정진석 니콜라오(1931∼2021) 추기경과 염수정 안드레아(78) 추기경을 배출했다. 그동안 추기경들이 모두 서울대교구장 출신이지만 이번에는 처음으로 교황청 장관 출신 추기경이 탄생했다. 한국 천주교의 위상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유 신임 추기경은 지난 1951년 충남 논산에서 태어났다. 그는 1979년 이탈리아 로마 라테라노대 교의신학과를 졸업, 현지에서 사제 서품을 받았다. 이후 대전 대흥동 본당 수석 보좌신부, 솔뫼성지 피정의 집 관장, 대전가톨릭대 교수·총장 등을 거쳤으며 2003년 주교로 서품됐다. 2005년부터 대전교구장으로 직무를 수행해오다 지난 6월 전 세계 사제·부제의 직무와 생활에 관한 업무를 관장하는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에 발탁됐다.

유 신임 추기경은 프란치스코 교황과 매우 가깝게 소통하는 소수의 한국인 성직자 가운데 한 명으로 꼽힌다. 추기경은 가톨릭교회 교계제도에서 교황 다음의 권위와 명예를 가진 성직자 지위다. 교황을 보필해 교회를 원활하게 관리하는 역할을 맡아 교황의 최고위 보좌관으로도 통한다. 80세 미만의 추기경은 교황 유고시 '콘클라베'(교황 선출 투표) 한 표를 행사한다. 유 신임 추기경의 서임식은 8월 27일 열릴 예정이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