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 업종별뉴스 > 유통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유통
산업용로봇은 인력양성…서비스용은 투자유치 '투 트랙'[테크전쟁, 선진국의 탄생]
2022/06/27  11:10:00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로봇 전문가들에 따르면 한국은 산업용·서비스용 로봇 기술 수준 모두 세계 4위에 올라 있다. 전문가들은 윤석열 정부가 선언한 '세계 3강 도약' 꿈을 이루기 위해 '산업용은 인력 양성, 서비스용은 사업 모델 발굴 및 투자 유치'의 '투 트랙' 육성 전략을 구사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27일 로봇산업계에 따르면 올해를 기준으로 산업용 로봇 시장에선 일본이, 서비스용은 미국이 최강국으로 평가받는다. 산업용은 일본→독일→미국→한국, 서비스용은 미국→일본→독일→한국 순이라는 평이다.


주목할 점은 최근 로봇 관련 종사자가 줄고 있다는 것. 줄어든 인력 대부분은 제조업 소프트웨어(SW) 같은 산업용 로봇 인력이다. 제조업용 로봇은 2.8%, 로봇부품 및 SW용 로봇은 3.1%씩 줄었다. 전체 3만786명 중 로봇부품 및 SW 1만3718명(44.6%), 제조업 1만1425명(37.1%)으로 산업용 로봇 종사자가 대부분을 차지하는 만큼 인력 양성이 시급한 상황이다.


특히 산업 현장이 원하는 제어 SW 엔지니어 육성이 급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수요 기업(주로 대기업) 요구대로 맞춤형 로봇 제품 및 서비스를 만드는 실무자를 대거 늘려야 한다는 것이다. '로봇 SI(시스템통합)' 중소·중견기업에 제어 SW 인재가 대거 투입해야 국내 산업용 로봇 산업 생태계를 탄탄히 만들 수 있다.




쉽지는 않다. 정부 정책에 능통한 관계자는 "이 정도 수준의 제어 SW 엔지니어 육성 혁신을 하려면 정부의 '로봇 기본계획' 안에 발전방안을 넣는 정도의 스케일은 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인재를 육성할 때 '예산 증액 후 몇년 뒤까지 몇 명 육성' 식이 아니라 대기업 투자를 유도할 비즈니스 모델을 고민해 기업이 투자확대를 통해 인재육성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조언도 나온다.


서비스용 로봇 역시 기업 투자 유치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쪽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산업 성장 속도가 빠르기 때문이다. 기업들이 서비스용 로봇을 개발해 가장 성공한 모델은 10년 전부터 성행 중인 '청소 로봇'이고 현재는 '서빙 로봇'도 보편화되고 있다. 국제로봇연맹(IFR) 등에 따르면 서비스용 로봇 산업의 연평균 성장률은 약 16%나 된다. 시장조사기관 마켓스앤마켓스는 세계의 배달서비스 로봇 규모가 지난해 약 2517억원에서 2030년 50조여원 규모로 클 것으로 전망했다.


규제 개선은 로봇산업 발전에 필수적인 만큼 규제개혁위원회에서 필요한 현안별로 빠르게 규제를 '솎아내는' 방식을 채택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도로교통법(로봇 보도 출입 금지), 개인정보보호법(카메라 기반 자율주행 로봇 금지) 등 법률을 대통령 직속 규제혁신전략회의나 정치권에서 책임지고 한번에 해결하는 게 아니라 규개위에서 각론을 하나씩 고쳐나가야 이해관계자들의 의견 반영이 잘 되고 중복 규제를 피할 수 있다는 것이다. 로봇 정책 전문가는 "현안을 풀어가는 과정에 구성원이 함께 참여해야 규제 샌드박스 인허가 한 번 받고 2년 버티는 식의 ‘땜질식’ 관행을 바꿀 수 있다"고 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