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 시황 > 해외증시 시황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해외증시시황
이재용 대신 美선밸리 '억만장자 모임' 간 삼성 사람은 누구?
2022/07/07  15:25:20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종목홈) 부회장이 재판 일정으로 불참한 전 세계 IT·미디어 업계 거물들의 사교모임인 미국 선밸리 콘퍼런스에 최경식 삼성전자 북미총괄 사장과 이원진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사장이 참석했다.


6일(현지시간) 비즈니스인사이더와 AFP통신 등에 따르면 미 아이다호주 선밸리에서 열린 선밸리 컨퍼런스에 한국인 중에서는 최 사장과 이 사장이 참석했다. 최 사장은 2020년 12월부터 삼성전자 북미총괄직을 맡아왔으며, 2022년도 정기인사에서 사장으로 승진했으며, 구글 총괄 부사장 출신의 이 사장은 2014년 5월 삼성전자에 합류한 뒤 지난해 7월 사장 승진했다.


선밸리 콘퍼런스는 미국 투자은행 앨런앤드컴퍼니가 1983년부터 매해 주최해온 국제 비즈니스 회의로, 초청받은 인물만 참석할 수 있다. 거물들의 '여름캠프'라고 불릴 정도로 많은 미디어·IT 업계 거물들이 모이는 행사로 행사 직전 이 지역에 글로벌 기업의 수장들이 탄 전세기가 잇따라 도착하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한다.


당초 이 행사는 이 부회장이 6년 만에 직접 참석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결국 참석이 불발됐다. 이 부회장은 2002년부터 2016년까지 매년 참석했지만 재판 일정 탓에 올해 불참했다. 앞서 이 부회장은 2017년 국정농단 재판에서 "선밸리는 1년 중 가장 바쁜 출장이고, 가장 신경 쓰는 출장"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올해는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해 파라그 아그라왈 트위터 CEO, 셰릴 샌드버그 메타 최고운영책임자(COO), 메리 바라 제너럴모터스(GM) CEO, 다라 코스로샤히 우버 CEO, 존 도나호 나이키 CEO, 밥 아이거 전 디즈니 회장, RJ 스카링게 리비안 CEO 등이 참석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