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 사회 > 포토뉴스 뉴스검색
정치사회
전체기사
주요뉴스
정치
국회/행정
국방/통일
외교
사회
사건사고
판결판례
포토뉴스
인물동정
국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아태
유럽
중동/아프리카
포토뉴스
눈시울 붉힌 이준석 "마음 무겁고 허탈…1년간 설움 북받쳐"
2022/07/07  21:49:19  이데일리
- 윤리위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 출석
- JTBC "성 접대 의혹 배경에 정치인 있다" 보도
- 이준석 "선거 뛰었던 시기 누군가는 다른 거 생각해"
- "준비한 소명할 수 있을지, 감정 북받쳐 올지 모르겠다"

[이데일리 배진솔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7일 자신의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의 심의·의결을 위한 윤리위에 출석하며 감정에 북받친 모습을 보였다. 이 대표는 “소명 기회에도 불구하고 마음이 이렇게 무겁고 허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7일 저녁 국회 당 대회의실에서 열린 중앙윤리위원회의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
이 대표는 이날 오후 9시 19분께 국회 본청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 드디어 세 달 여만에 윤리위 소명 기회를 갖게 됐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윤리위 출석을 기다리는 사이 뭐라 표현해야할지 어렵겠지만 한 언론에서 보도한 내용을 보고 제가 지난 몇 달 동안 뭘 해온건가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하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말을 잇지 못하고 한숨을 내쉬었다.

이날 윤리위 회의 중 JTBC는 이 대표의 성 접대 의혹을 폭로한 배경에 정치인이 있다고 주장하는 음성 파일을 공개했다.

이 대표는 “선거 기간 동안에 목이 상해서 정말 스테로이드 먹어가면서 몸이 부어서 여기저기서 살이 쪘냐고 놀림까지 받아 가면서 선거를 뛰었던 그 시기 동안에도 정말 누군가는 선거를 이기는 것 외 다른 거 생각하고 있었나 보다”며 “왜 3월 9일 날 대선 승리하고도 저는 어느 누구에게도 축하받지 못했으며, 대접받지 못했으며, 다시 한번 갈아넣어서 6월 1일 승리하고 난 뒤에도 바로 공격 당하고 면전에서 무시당하고”라고 말했다.

이어 “뒤에서는 한없이 까내리며 그 다음날엔 웃으면서 악수하려고 달려드는 사람과 마주서고, 오늘 아침엔 어떻게 대응할지 고민하며 아침에 일어났는지”라고 덧붙였다.

눈시울이 붉어진 이 대표는 “지난 1년 동안의 설움이라는 것이 아까 그 보도를 보고 진짜 북받쳐 올랐다. 지금 가서 준비한 소명을 다 할 수 있을지, 그걸 할 마음이나 들지, 혹시나 가서 감정에 북받쳐 올지 잘 모르겠습니다만”이라며 말을 잇지 못하고 목메인 모습을 보였다. 이어 “저에게 제기되는 여러 의혹에 대해 성실히 소명하겠다”고 말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