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이준석 윤리위 소명 ‘2시간 50분’ 만에 종료…“혼란 종식되길”
2022/07/08  00:34:47  파이낸셜뉴스
이양희 “이제부터 심의…결론 날지 모르겠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국민의힘 대회의실에서 열린 당 중앙윤리위원회에 출석해 소명을 마친 후 회의실을 나서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국민의힘 대회의실에서 열린 당 중앙윤리위원회에 출석해 소명을 마친 후 회의실을 나서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파이낸셜뉴스] 자신의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 관련 품위유지의무위반’에 대한 당 중앙윤리위원회 징계 심사에 출석, 소명을 마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이 절차를 통해 당내 혼란이 종식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 대표는 8일 밤 12시13분께 국회에서 열리고 있는 윤리위 제4차 회의에서 소명을 마치고 나와 “윤리위 소명 절차에 장시간 성실히 임했다. 윤리위에서 질문한 내용을 제 관점에서 정확히 소명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 뒤 이 대표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 대답도 하지 않고 국회를 빠져나갔다.

곧이어 나온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이제부터 의결을 어떻게 할지, 논의를 심도 있게 할 것”이라며 “오늘 결론이 나올지 안 나올지 모르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전날인 7일 오후 9시20분께 회의에 들어가기 전 기자들과 만나 “지난 몇 개월간 그렇게 기다린 소명 기회인데 마음이 무겁고 허탈하다”고 했다. JTBC가 7일 오후 이 대표 성상납 의혹이 폭로된 배경에 정치인이 있다고 주장하는 음성파일을 보도한 것을 가리킨 말이었다. 파일에는 정치권의 누군가가 이 대표를 의도적으로 겨냥했다는 주장이 담겨 있었다.

이에 이 대표는 “당대표가 되고 1년이 넘는 기간 동안 저를 가까이에서 보신 언론인들은 알 것”이라며 “선거기간 동안 목이 상해 스테로이드를 먹어가면서 몸이 부어 여기저기서 왜 이렇게 살쪘느냐는 놀림까지 받았다. 그런데 그 순간에도 누군가는 선거에서 이기는 것 외에 다른 것을 생각하고 있었던 듯하다”고 했다.

이어 “왜 저는 3.9 대선에서 승리하고도 어느 누구에게도 축하나 대접을 받지 못했는지, 다시 한번 스스로를 갈아넣어 지난 6.1 지선에서 승리하고 난 뒤에도 바로 공격당하고, 면전에서 무시당하고, 뒤에서는 한없이 까내려졌는지 궁금하다”며 “지난 1년간 설움이 아까 그 보도를 보고 북받쳐 올랐다”고 했다. 말을 잇는 이 대표 목소리는 떨렸고 눈은 충혈돼 있었다.

앞서 이 위원장은 7일 오후 6시52분께 회의에 들어가기 전 기자들과 만나 “윤리위는 수사기관이 아니다”라며 “국민의힘이 수사기관 결정에 따라 당원들이 마땅히 준수해야 할 윤리강령과 규칙을 판단한다면 국민의힘 스스로 윤리위 존재 가치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 위원장은 “요즘 너무 터무니없는 말들이 난무한다”며 “윤핵관(윤석열 측 핵심 관계자)에 의해 기획된 윤리위라는 둥, 마녀사냥식 징계라는 둥, 윤리위를 해체할 권한이 당대표에게 있다는 둥 반응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리위원들은 어떤 정치적 이해득실도 따지지 않고 오롯이 사회적 통념과 기준에 근거해 사안을 합리적으로 심의하고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