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尹정부 첫 한중 외교장관 회담…박진, 왕이에 "자유·평화·인권" 강조
2022/07/08  01:26:32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이 7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회의를 계기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첫 대면회담을 갖고 한중관계 발전방안과 북핵문제 등 한반도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박 장관은 이날 왕 부장과 G20 외교장관 환영 리셉션이 열리는 발리의 한 리조트에서 현지시간으로 오후 3시부터 50여 분간 회담을 진행했다. 한중 외교장관 회담은 박 장관이 이날 소화한 일정 중 믹타(MIKTA) 협의체 회의(1시간여)를 제외하고 가장 길었다.


박진 외교부 장관이 7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G20 외교장관회의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한중 외교장관회담을 하고 있다. 2022.7.7 [사진=외교부]

박 장관은 회담 모두발언에서 '산적이고 택적이장'(山積而高澤積而長·산은 흙이 쌓여야 높아지고 못의 물은 모여야 멀리 흐른다)이라는 중국 격언을 인용하며 '상호 존중'에 기반한 한중관계를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중 양국이 상호 존중과 신뢰를 쌓으면서 평등하게 협력하는 좋은 동반자가 돼야 다가올 미래 30년도 건강하고 성숙한 한중관계를 발전시켜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신정부는 국제사회의 보편적 가치와 규범을 중시한다"며 "자유와 평화, 인권과 법치를 수호하기 위한 국제사회 협력과 공조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국제관계에서 개방성, 투명성, 포용성 원칙에 기초해 글로벌 도전 대응에 책임있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한중관계도 이런 보편적 가치와 규범에 입각해 상생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7차 핵실험 등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기 위한 중국의 역할을 요청했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회담에는 한국의 북핵 수석대표인 김건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도 배석했다.

왕 부장은 모두발언에서 "우리는 중요한 발전 기회를 마주하고 있으며 동시에 함께 다뤄야 할 도전도 일부 있다"며 "따라서 우리는 한국 측과 우리의 좋은 이웃 관계, 우호협력 관계가 지속해서 발전할 수 있도록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양국 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가 더 큰 이익을 위해 진전되도록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피력하는 등 우호적 손짓을 보내기도 했다.


양 장관은 조속한 시일 내 박 장관의 중국 방문과 올해 하반기 내 왕 부장의 방한이 이뤄질 수 있도록 긴밀히 소통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중수교 30주년 기념 행사에도 큰 의미를 부여하며 문화교류를 중점으로 잘 이어나가기로 했다.


또한 '각급의 전략적 소통 강화' 취지에 맞게 올해 하반기 양국 외교 차관도 대면 회담을 진행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에 박 장관은 "올해는 우리 양국 수교가 30년 전의 이정표가 되는 해"라며 "윤석열 정부는 수교 30주년을 계기로 중국과 전략적 소통을 추진하고자 한다"고 화답했다.


박 장관은 회담 중 "자유와 평화, 인권수호를 위한 협력", "북한이 대화로 복귀할 수 있는 중국 측의 건설적 역할" 등을 강조하기도 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상호존중, 신뢰, 그리고 평등한 협력 같은 단어는 신정부에서 한중 관계에 새로운 방향 설정으로 강조하고 있는 지점"이라며 "이러한 용어 접근에 있어서 물론 입장이 정확하게 같을 수는 없다. 그러나 오늘 앞으로 그럴 기회가 점점 생길 거고 서로의 생각을 좁혀나갈 수 있지 않을까"라고 설명했다.


이날 한중 외교장관은 첫 만남임에도 상호 관심사인 등산과 한국 문화와 콘텐츠 교류 등을 언급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양 장관은 조속한 시일 내 박 장관의 중국 방문과 올해 하반기 내 왕 위원의 방한이 이뤄질 수 있도록 긴밀히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medialyt@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