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재테크 뉴스검색
재테크
전체기사
주요뉴스
금융상품
요즘뜨는 금융상품
내집마련대출
재테크
투자정보
재테크 칼럼
보험
신용카드
창업
재테크
8% 넘보는 주담대 금리…4억 빌리면 月이자만 230만원
2022/09/28  18:22:02  파이낸셜뉴스
한은 빅스텝 앞두고 은행채 급등
주담대 금리 석달만에 다시 7%대


#. 4억원의 주택담보대출을 변동금리로 받고 있는 40대 A씨는 이자 부담이 커지면서 전세를 고민하고 있다. 작년에 구입해 살던 집을 전세로 주고 그 돈으로 주택담보대출을 갚고, 남은 돈으로 작은 원룸을 구해 들어가겠다는 계획이다. 삶의 질은 떨어지겠지만, 월 200만원에 달하는 이자를 아낄 수 있다는 생각을 하면 위로가 된다.

하루가 다르게 올라가는 이자에 '영끌족'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다시 7%를 뚫으면서 4억원을 빌린 경우 1년에 내야 하는 이자만 1000만원대 초반에서 2000만원대로 커진다. 인터넷은행 등 조금이라도 금리가 싼 곳으로 대환이 몰리거나, 주거공간을 포기하고라도 빚부터 해소하자는 등 경제심리가 급격히 위축되고 있다.

28일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혼합형 금리는 4.73~7.101%로 파악됐다. 전날 상단 7.0%대에서 하루 만에 0.1%p 이상 또 오른 것이다. 고정금리보다 더 저렴한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상단이 7%를 향하고 있다.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혼합형 금리는 올해 6월 7%를 한 차례 넘어섰다가 인플레이션 정점 기대와 정부의 적극적 개입, 은행들의 예대금리차 축소 노력 등 6%대 초반까지 내려왔다. 그러나 최근 미국발 금리상승 압박이 커지면서 이날 3개월 만에 다시 7%대로 올라섰다.

혼합형 금리가 급등한 것은 지표금리인 은행채 5년물(무보증·AAA) 금리가 최근 5%를 넘어섰기 때문이다. 이 채권 금리가 5%를 넘어선 것은 약 12년 만이다. 금융권에선 한국은행이 남은 두 차례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0.5%p 이상 올릴 경우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최고금리가 연내 8%대에 이를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대출금리가 급등하면서 차주들의 빚부담은 더욱 커지게 됐다.

지난해 금리가 본격적으로 오르기 전에 4억원을 연 4% 금리(30년 만기, 원리금균등상환 조건)로 빌린 경우 대출 초기 월 이자부담은 130만원(연간 약 1560만원)이었다. 원금을 합친 원리금은 190만원 정도였다. 대출금리가 연 7%로 오르면 월 이자는 230만원(연간 약 2760만원)으로 늘어난다. 원리금까지 더하면 은행에 매월 270만원가량을 갚아야 한다. 연간 원리금 상환액은 3240만원으로, 직장인 연봉 수준이다.

이렇다 보니 1%라도 낮은 금리로 갈아타려는 대환대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특히 인터넷은행들은 주담대 금리를 상대적으로 낮게 책정하며 대환대출 수요를 적극적으로 흡수하고 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