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증권
65년래 최악의 금리상승…국채 팔려던 영란銀, 다시 국채 산다
2022/09/28  19:56:34  이데일리
- 영국 새 정부 `미니 예산안`에 국채금리 65년래 최악 상승
- 영란은행 "심각한 자산 조정 지속땐 금융안정에 중대 위험"
- 내주 예정된 국채 매각 중단, 장기국채 다시 매입하기로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영국 국채금리가 1957년 이후 최소 65년 만에 최악의 상승세(=국채가격 하락)를 보이자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BOE)이 다음 주로 계획했던 보유 채권 매각을 유예하면서 한시적으로 다시 국채를 매입하는 긴급 안정조치에 나서기로 했다.

앤드류 베일리 영란은행 총재


영국 새 행정부가 내놓은 이른바 `미니 예산안`으로 인해 국채시장이 대혼란을 겪자, 영란은행이 시장 개입에 나선 것인데, 실제 영국 국채금리는 이달 들어 1957년 이후 가장 빠른 월간 금리 상승세를 기록 중이다.

앞서 영란은행은 이달 통화정책회의에서 8월에 이어 두 달 연속으로 50bp 기준금리를 인상하는 빅스텝을 밟으면서, 최근 10여년 간 이어오던 양적완화(QE)를 끝내고 국채를 매각한다는 계획을 만장일치로 승인했었다.

이는 리즈 트러스 신임 총리가 이끄는 영국 정부가 파격적인 감세안을 내놓은 데 따른 것으로, 지난 23일 쿼지 콰텡 재무부 장관이 발표한 ‘미니 예산안’을 보면, 내년 4월부터 소득세 기본세율이 19%로 1%포인트 낮아진다. 특히 15만파운드, 원화 약 2억4000만원 이상 고소득자에게 적용되는 최고세율은 현행 45%에서 40%로 내려간다.

주택을 살 때 내는 취득세와 등록세를 포함한 인지세도 크게 줄어든다. 인지세를 내야 하는 부동산 가격 기준이 원화 약 1억9000만원에서 3억8000만원으로 두 배나 높아진다. 내수 활성화를 위해 2020년 폐지한 해외 방문객의 면세 쇼핑도 부활하고, 앞으로 6개월 간 94조원을 들여 에너지 요금도 지원한다. 무엇보다 현행 19%에서 25%로 올리려던 법인세 인상 계획은 아예 백지화했다.

영란은행은 이날 국채시장 불안에 대응해 “최근 몇일 간 영국과 글로벌 자산시장에서 나타나고 있는 심각한 가격 조정을 예의주시해 왔다”며 이 같은 시장 개입의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시장에서의 기능 장애가 계속되거나 더 악화한다면 영국은 금융 안정성에 있어서 중대한 위험을 겪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이는 자금조달 여건이 예상할 수 없을 정도로 악화될 수 있고 실물경제로의 유동성 흐름도 급감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한 “금융 안정 목표에 따라 우리는 시장 기능을 회복하고 영국 가계와 기업의 신용 상태가 악화될 수 있다는 리스크를 미리 줄일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보다 구체적으로는, 양적긴축 차원에서 그동안 시행해 오던 장기국채 매각을 한시적으로 중단하면서 시장 회복을 위해 필요한 규모 만큼 제한 없이 장기국채를 다시 매입하기로 했다. 이 같은 국채 매입은 영국 재무부가 전액 보상할 계획이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