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연예스포츠 > 엔터테인먼트 > 영화 뉴스검색
연예스포츠
전체기사
주요뉴스
엔터테인먼트
영화
방송&연예
음악
스타
스포츠
야구
MLB
축구
골프
농구&종합
영화
[27th BIFF] 개막작 '바람의 향기' 감독 "어디서도 통하는 인간의 본성 담아"
2022/10/05  16:53:20  뉴스핌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제 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개막작 '바람의 향기'로 화려한 축제의 문을 열었다. 이란 국적의 하디 모하게흐 감독은 인간 본연의 감정인 용서, 측은지심 등을 이야기하며 영화와 일체화된 듯한 경험을 담았다.


5일 부산 영화의전당 중극장에서는 이번 영화제의 개막작 '바람의 향기' 기자 시사회에 이어 기자회견이 개최됐다. 이 자리엔 허문영 집행위원장과 하디 모하게흐 감독이 참석해 영화와 영화제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이날 모하게흐 감독은 "부산에 오게 돼 굉장히 행복하게 생각한다. 특히 기자분들을 모시고 영화 분야를 취재해주는 여러분과 이런 기회를 갖게 돼서 기쁘다"고 첫 인사를 했다.


[부산=뉴스핌] 윤창빈 기자 = 하디 모하게흐 감독이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중극장에서 열린 개막작 '바람의 향기' 기자회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10.05 pangbin@newspim.com

모하게흐 감독은 2015년 '아야즈의 통곡'으로 부산국제영화제를 방문했으며 당시 뉴 커런츠 상과 함께 국제 비평가 연맹상을 수상했다. 해당 인연을 언급하며 "추억은 서로 좋아하는 사람들 사이에 느낄 수 있는 가장 큰 행복이라고 생각한다. 제가 이번에 한국에 왔을 때 집에 다시 돌아온 듯한 기분이었다. 한국인들의 따뜻한 환대 덕분에 한국에 굉장히 아름다운 인상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허문영 집행위원장은 '바람의 향기'를 보고 아름답지만 슬픔이 서려있는 장소를 언급하며 영화의 훌륭한 점을 이야기했다. 모하게흐 감독은 "장소의 아름다움은 신이 만든 아름다움 중에 가장 잘 보이는 것 중 하나"라며 "또 다른 아름다움은 그 풍경을 보면서 느끼는 감정이라고 생각한다. 영화에 담긴 경치를 보면 역사적 아픔이 느껴지고 인간의 고통이 느껴진다. 또 어려움과 고통을 겪는 사람들을 보면 슬프면서도 내면에서는 기쁜 감정이 발견되기도 한다"고 영화에 담은 장소들에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감독은 '바람의 향기'가 개막작으로 선정된 것에 대해 "처음에 제 영화가 선정됐다고 들었을 때 왜? 라고 물을 정도였다"면서 "지금도 약간의 질문이 있다. 집행위원장님께 묻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허 집행위원장은 "이유는 단순하다. 영화가 너무 훌륭하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또 모하게흐 감독은 이란 영화가 부산국제영화제에 진출하고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의 주목을 받게 되는 것에 감격을 드러냈다. 그는 "특히 부산영화제가 정말 이란 영화의 발전을 많이 도와주셨다. 굉장히 좋은 영향을 주었고 이란 영화계와 감독들에게도 중요하다"면서 "부산국제영화제는 이란에선 항상 예술 영화가 자유롭게 숨쉴 수 있도록 균형을 주었다. 자유와 바람을 불어넣어 주었고 모든 영화인들이 이 영화제를 정말 좋아하고 항상 참여하고 싶어한다"고 말했다.


[부산=뉴스핌] 윤창빈 기자 = 하디 모하게흐 감독이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중극장에서 열린 개막작 '바람의 향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2.10.05 pangbin@newspim.com

영화 속에선 하반신 장애를 지닌 남자가 전신마비 아들과 함께 사는 집에 전기가 끊기고, 전기 기사는 그를 도우려 측은지심을 발휘한다. 그리고 그가 지나는 곳마다 바람처럼 스쳐지나가는 이들이 도움을 서로 주고받는다. 자연스레 인간 본연의 남을 돕고자 하는 마음, 배려, 용서와 같은 마음을 느끼게 된다.


이에 관해 감독은 "이란 문화 때문에 사람들을 돕는 게 아니라 인간의 본성이라고 생각한다. 어떤 사람들이라도 인간성이 있다면 그렇게 할 것"이라며 "이 영화는 어떤 특정한 장소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인간을 말하는 것이라 생각 영화는 보편성이 있어야 하고 세계 어디에서도 통하는 것"이라고 영화를 관통하는 주제의식을 얘기했다.


그러면서도 극중 인물들이 겪는 어려움에 대해 감독은 사회나 국가를 향해 짙은 문제의식을 내보이진 않는다. 그는 "저희 삶에 여러 장애물이 있을 수 있다. 어떤 사람의 반응이나 태도를 보여주는 것이 주제였다"면서 "주연을 연기한 이유는 다른 배우가 연기하기 힘들 수 있다고 생각했다. 외면이 아니라 내면을 표현해야 했고 영화에 대사가 거의 없기도 했다. 침묵의 순간에 드러내는 감정들이 많았다. 우를 보고 많은 것을 느낄 수 있도록 저만이 이 주제를 담은 내면을 연기를 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스스로 주연을 맡은 이유를 설명했다.


[부산=뉴스핌] 윤창빈 기자 = 허문영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이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중극장에서 열린 개막작 '바람의 향기'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10.05 pangbin@newspim.com

특히 허 집행위원장이 언급한 영화 촬영 장소는 이란 남서부 데다쉬티 지역으로 모하게흐 감독의 고향이기도 하다. 그는 이 곳에 대해 "경제적 문제로 주민들이 많이 떠나가고 있지만 여전히 그곳에서 많이 살아가고 있다. 거기서 태어났기 때문에 저도, 또 장소도 서로를 이해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이 스토리에 대한 다른 해석을 주는 이유도 거기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허 집행위원장은 이번 부산국제영화제의 흥행에 대해서 약간의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개막식은 꽉 찰것으로 예상하고 영화제 전 기간에 걸쳐서는 바라기로는 2019년 기준으로 100%였으면 좋겠다"면서도 "아직도 극장에 오는 것을 아직도 망설이는 분들이 아직 계시단 점을 감안해서 일반 극장들은 60% 정도 회복됐는데 기존의 80-90% 정도 기대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제 27회 부산국제영화제는 개막작 '바람의 향기' 상영으로 그 포문을 열었으며 5일 오후 7시 영화의 전당 야외무대에서 약 10일간의 여정을 알리는 개막식을 개최한다. 개막식 사회는 배우 류준열, 전여빈이 맡는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