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27th BIFF] 아시아 ★들 총출동, 레드카펫 빛낸 양조위·카세 료·송강호
2022/10/05  20:12:18  뉴스핌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제 27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 배우 양조위, 송강호, 신하균, 한지민, 박해일 등이 참석해 부산의 밤을 빛냈다.


5일 부산 영화의전당 야외무대에서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진행됐다. 이날 개막식 사회는 배우 류준열과 전여빈이 맡았다.


[부산=뉴스핌] 윤창빈 기자 = 배우 양조위가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하고 있다. 2022.10.05 pangbin@newspim.com
[부산=뉴스핌] 윤창빈 기자 = 배우 송강호,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하고 있다. 2022.10.05 pangbin@newspim.com

이날 개막식에 앞서 진행된 레드카펫에서는 다양한 영화인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국내 배우로는 배우 송강호, 신하균, 한지민, 박해일, 변요한, 옥택연, 김유정, 한예리, 구혜선, 정해인, 전종서, 진선규, 허성태, 박지훈, 최현욱, 신승호, 한선화, 한채아, 김규리, 권율, 김의성, 정일우, 김영광, 김해준이 참석했다. 또 임권택 감독, 이준익 감독, 김한민 감독, 정지영 감독 등 영화인들과 양조위, 카세 료, 마리오 마우러,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존 랜도 프로듀서까지 레드카펫을 빛냈다.


[부산=뉴스핌] 윤창빈 기자 = 배우 김규리가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하고 있다. 2022.10.05 pangbin@newspim.com

가장 먼저 눈에 띈 건 배우 김규리였다. 보랏빛이 도는 푸른 오프숄더 드레스를 입은 그는 고급스러운 분위기로 레드카펫을 압도했다. 이채영은 어깨를 드러낸 화이트 드레스를 착용했고 영화 '다크 옐로우'의 감독으로 영화제에 참석한 구혜선은 미니 블랙 원피스로 멋을 냈다.


영화 '고속도로 가족' 팀의 이상문 감독, 배우 정일우, 서이수, 박다온은 가족처럼 나란히 레드카펫에 올랐다. '교토에서 온 편지' 팀의 한선화, 차미경, 한채아, 송지현, 김민주 감독 역시 다 함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폐막식 진행을 맡은 권율에 이어 영화 '드림팰리스'의 이윤지와 김선영은 노란색과 검은색의 드레스로 대비 효과를 냈다.


이번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를 맡은 류준열과 전여빈이 동반 등장하며 박수를 받았다. 류준열은 엄지를 들어보이는 등 여유 넘치는 제스처로 레드카펫 현장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부산=뉴스핌] 윤창빈 기자 = 배우 진선규, 전종서가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하고 있다. 2022.10.05 pangbin@newspim.com

넷플릭스 오리지널 '썸바디'의 주역 김영광, 강해림, 김수연은 올 블랙 룩으로 콘셉트를 맞췄다. 티빙 시리즈 '몸값'의 감독 전우성, 배우 진선규, 전종서, 장률이 참석해 관객들의 환영을 받은 후 디즈니+ '커넥트'의 미이케 타카시 감독, 배우 정해인, 김혜준도 열기를 이어갔다.


'욘더'의 이준익 감독, 배우 신하균, 한지민도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에서 인사를 나눴다. 한지민은 짧은 단발머리로 단아한 이미지를 강조했다. '20세기 소녀'의 방우리 감독, 배우 김유정, 변우석, 박정우, 노윤서에 이어 725만 관객 신화 '한산: 용의 출현'의 김한민 감독, 박해일, 변요한, 옥택연이 등장하며 뜨거운 환호가 이어졌다.


[부산=뉴스핌] 윤창빈 기자 = 배우 신하균, 한지민이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하고 있다. 2022.10.05 pangbin@newspim.com
[부산=뉴스핌] 윤창빈 기자 = 배우 한예리가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하고 있다. 2022.10.05 pangbin@newspim.com

이밖에 '소년들'의 정지영 감독, 허성태, 염혜란, 진경에 이어 '미나리'의 주역 한예리, '브로커'의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배우 송강호까지 유명 영화인들이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 참석하며 돌아온 축제를 즐겼다.


이날의 주인공은 이번 영화제에서 올해의 영화인상 수상자로 선정된 배우 양조위였다. 양조위는 '화양연화' '해피투게더' '2046' 등 수많은 명작들로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 영화인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흰 턱시도를 입고 등장한 양조위는 부드러운 미소로 여유로운 미소를 보내며 관객들의 환호를 받았다.


제 27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이날부터 14일까지 약 10일 간 부산 영화의전당을 비롯해 7개 극장, 30개 스크린에서 총 71개국 242편을 상영한다. 개막작은 이란 하디 모하게흐 감독의 '바람의 향기', 폐막작은 일본 이시카와 케이 감독의 '한 남자'로 선정됐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