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연예스포츠 뉴스검색
연예스포츠
전체기사
주요뉴스
엔터테인먼트
영화
방송&연예
음악
스타
스포츠
야구
MLB
축구
골프
농구&종합
연예스포츠
이강인 "반전 있었지만 아쉬워…마지막 경기 꼭 승리할 것"
2022/11/29  01:07:01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태성 기자 = 가나와의 경기에서 월드컵 본선 첫 공격포인트를 기록한 이강인(마요르카)이 경기 종료 후 "많이 아쉽다"라고 전했다.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아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경기에서 한국 축구 대표팀은 가나에 2대3으로 아쉽게 패배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아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한국과 가나와의 경기에서 이강인이 자신의 본선무대 첫 어시스트를 만든 크로스 장면.

이날 후반 교체 투입된 이강인은 0대2로 밀리는 상황에서 자신의 월드컵 본선 첫 어시스트를 기록하며 추격의 불씨를 만들었다.


이강인은 경기 분위기를 반전시킨 이후에도 맹활약을 펼쳤지만 패하자 고개를 숙였다. 이강인은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축구는 결국 결과로 얘기하는 것이기에 매우 아쉽다"며 밝혔다.


이어 "(감독님이) 투입할 때 항상 공격적인 플레이를 요구하시는 것 같다"며 "이번에도 반전이 있었지만 승리하지 못해 많이 아쉽다"고 말했다.


남은 경기에 대해서는 "개인적인 것보다 팀이 중요하기 때문에 다시 기회가 온다면 팀에 도움이 돼서 꼭 승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모든 선수와 코칭스태프가 최선을 다해 마지막 경기를 준비할 테니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카타르 로이터=뉴스핌] 이태성 기자 = 25일(한국시간) 카타르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포르투갈과 가나의 경기에서 포르투갈 주장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가나의 골문 앞에서 헤딩을 시도하고 있다. 2022.11.25 victory@newspim.com

한국은 이날 가나와의 패배로 자력 16강 진출은 불가능하게 됐다. 내달 3일 포르투갈과의 3차전에서 승리해 승점 4점을 보유한 뒤 남은 가나와 우루과이의 경기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과거 2010 남아공 월드컵 당시 한국은 승점 4점으로 16강에 진출한 적이 있다. 반면 2006 독일 월드컵 땐 같은 승점 4점으로 조별리그 통과에 실패했다.


victory@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