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증권
"연진아, 설날에 난 사과를 먹어" 애플 담고 용돈 번 서학개미
2023/01/26  00:03:00  이데일리
- 설 연휴 기간 美기술주 담은 서학개미
- "바닥이다"…연초대비 테슬라 23% 애플 10%↑
- 4분기 실적 발표 주목…中리오프닝 수혜 받을까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설 연휴 동안 뉴욕증시가 강세를 보이면서 ‘서학개미’가 안도하는 모습이다. 특히 서학개미들이 주목하는 빅테크주가 반등하면서 지수 상승을 이끌자 “세뱃돈을 털어 용돈 벌었다”는 소리도 나온다.

한국 설 연휴와 겹친 지난 20일과 23일(현지시간) 2거래일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3.1% 상승했다. 기술주 위주의 나스닥 지수도 4.7% 급등했다.

[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25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설 연휴가 시작된 지난 21일부터 24일까지 국내 투자자들은 10억달러(약 1조2335억원)가 넘는 미국 주식을 사들였다.

그 중에서도 서학개미들은 테슬라를 4589만달러(약 567억1633만원) 어치 사들였다. 테슬라는 고점 대비 약 64% 급락한 상태다. 이를 저점이라고 판단한 서학개미들이 매수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애플에 대해서도 전체 종목 중 3번째로 많은 2619만달러(약 323억536만원)를 사들였다.

지난해 금리 부담이 치솟으면서 낙폭이 컸던 기술주가 바닥을 다지고 상승하고 있다는 판단으로 보인다. 테슬라는 연초 이후 지난 20일까지 23.42% 올랐다. 애플도 연초 대비 10% 넘게 큰 폭의 상승을 기록했다.

연휴 기간에도 테슬라 주가는 중국 경기 회복 기대에 크게 올랐다. 중국 비중이 높은 만큼 중국이 제로코로나 정책을 폐지하면서 실적이 개선될 것이란 전망에 테슬라는 5% 이상 급등했다.

애플 역시 인도 생산을 대폭 늘릴 것이란 소식에 같은 기간 3.21% 상승 마감했다. 코로나19 이후 중국 폭스콘 공장 가동이 원활하지 않으면서 지난해 아이폰14를 인도에서 조립하기 시작한 애플이 아이폰 4대 중 1대는 인도에서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는 소식에 공급 우려가 완화되면서다.

시장의 관심은 기술주들의 실적 발표에 쏠리고 있다. 테슬라는 25일(현지시간) 장 마감 후 4분기 실적을 발표한다. 최근 중국과 미국에서 전기차 가격을 대폭 인하한 만큼, 예상보다 부진했던 인도량 증가에 도움이 됐는지 여부가 관전 포인트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종목홈) 연구원은 “실적 발표 후 투자자들은 갈수록 심화하는 경쟁에서 우위를 유지할 수 있는 중장기 전략과 ‘최고경영자(CEO) 리스크’로 불리는 트위터 인수 건에 대한 (일론) 머스크의 대답에 주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애플도 내달 2일(현지시간) 실적 발표를 앞두고 있다. 마이크 윌슨 모건스탠리 미국 주식 담당 수석전략가는 “애플 등이 경기둔화 흐름 속에 미국 시장에서 고전하고 있지만 중국 호재를 발판삼아 실적 개선으로 향할 것”이라며 중국 재개방 혜택을 누릴 것이라고 말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