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 주요뉴스 뉴스검색
정치사회
전체기사
주요뉴스
정치
국회/행정
국방/통일
외교
사회
사건사고
판결판례
포토뉴스
인물동정
국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아태
유럽
중동/아프리카
주요뉴스
권칠승, 천안함 발언 논란 사과…"장병·유족께 깊은 유감"
2023/06/07  14:14:28  아시아경제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7일 천안함 발언이 논란을 불러온 것에 대해 사과했다. 공당의 대변인으로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했다는 것이다.


권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공당의 대변인으로서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한 것에 대해 천안함 장병과 유족들을 비롯하여 마음의 상처를 받았을 모든 분에게 깊은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그는 5일 민주당 혁신위원장으로 임명된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 이사장이 과거 ‘천안함 자폭설’ 등을 거론한 것과 관련해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이 해촉을 요구한다는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무슨 낯짝으로 얘기를 한 것인가. 부하를 다 죽이고 어이가 없다"고 발언했다.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권 수석대변인은 같은 날 메시지를 통해 “민주당 당직 인선과 관련해 천안함 유족 및 생존 장병의 문제 제기에 충분히 공감하지만, 책임도 함께 느껴야 할 지휘관은 차원이 다르다는 생각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천안함 침몰에 대해서는 북한의 소행이라는 점은 앞서 밝힌 바 있다는 점을 언급했다. 그는 “아울러 저는 국회 장관 청문회과정에서 천안함 사건은 북한의 소행이란 입장 밝힌 바 있음을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권 수석대변인의 발언이 알려진 뒤 국민의힘 등 다른 당은 권 수석대변인의 당직 사퇴 등을 요구했다. 최 전 함장은 현충일 추념식장에서 이재명 민주당 대표에게 "어제 수석대변인이 내가 부하들을 죽였다는데 북한의 만행 아닌가, 그 발언이 대표와 당의 입장인가, 입장이 정리되면 조속한 시일 내 연락바란다"고 항의하기도 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사과 브리핑 후 국민의힘에서 징계 요구와 윤리위원회 제소 방침이나 최 전 함장과의 만남 여부, 대변인직 수행 여부 등에 대해서는 답하지 않았다.


한편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국민의힘 확대간부회의에서 "민주당은 천안함 희생자와 그 가족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주고 희대의 망언을 한 권 수석대변인의 당직을 박탈하고 중징계를 내려야 한다"고 요구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